뉴스 > 사회

"마스크 수능 힘들었어요"…방역복 수험생 등장

기사입력 2020-12-03 19:19 l 최종수정 2020-12-09 14: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코로나19로 올해 수능 시험장에서는 후배들의 열띤 응원도, 함성도 들을 수 없었지만, 부모들의 간절한 마음은 똑같았습니다.
방역복을 입고 온 수험생도 있었고, 고사장을 잘못 찾거나 수험표를 두고 와 애를 태운 수험생들도 있었습니다.
오늘 하루 수능 시험장의 모습을 정태진 기자가 담아봤습니다.


【 기자 】
- "엄마가 안아줄게, 잘 보고 와 잘할 수 있어"

어두컴컴한 새벽, 한 학부모가 수험생과 함께 포옹하고,

또 다른 학부모는 수험생인 자녀가 혹시나 춥지는 않을까 옷을 여며주며 볼을 어루만집니다.

고사장 앞에서는 예년과 다른 풍경이 펼쳐졌습니다.

후배들의 요란한 수능 대박 응원도, 따뜻한 차를 건네는 손길은 사라졌고,

대신 마스크를 판매하는 상인만 간간이 눈에 띄었습니다.

감독관들은 정문 앞에서 수험생들이 마스크를 착용했는지 일일이 확인했고,

- "출발! 출발!"

고사장에 늦은 일부 수험생은 자원봉사자와 경찰 오토바이를 타고 황급히 도착했습니다.

인천의 한 고사장에는 하얀 방역복으로 온 몸을 감싼 수험생이 등장해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시계를 챙기지 못한 자녀를 위해 부랴부랴 고사장을 찾은 부모도 있었고, 교문이 닫힌 뒤에도 자리를 떠나지 못한 채 간절히 기도하는 학부모들도 많았습니다.

▶ 인터뷰 : 주경미 / 수험생 학부모
- "너무 안쓰럽고 그동안 고생했던 생각이 많이 나서 왈칵 눈물이 나더라고요. 마음도 많이 아프고…."

▶ 인터뷰 : 신병철 / 수험생 학부모
- "시험을 잘보든 못보든 인생에 있어서 많은 시험도 있고 어려움도 있는데 일희일비하지 말고…."

수능 시험이 진행되는 동안, 서울 조계사와 전국 곳곳에서는 가족들의 간절한 기도가 이어졌습니다.

▶ 인터뷰 : 박규란 / 수험생 할머니
- "코로나 때문에 힘든 시기에 공부하느라 너무 고생 많았고 모든 수험생들이 다 같은 마음으로 편안하게 잘 보고 부정 없이 잘 봤으면…."

긴 하루가 끝나고, 다시 교문 밖을 나서는 순간.

긴장감 대신 환한 웃음과 후련함이 수험생들 얼굴에 묻어납니다.

▶ 인터뷰 : 김도현 / 고3 수험생
- "(마스크) 좀 많이 불편했고 숨쉬기도 조금 답답하고 칸막이 때문에 시험지 펼치고 하는데 모의고사 풀 때랑 많이 달라서 불편했어요. 결과 기다리면서 집에만 계속 있을 것 같아요."

코로나19 상황에서 학력 격차 우려가 컸던 만큼, 수능 난이도는 전체적으로 무난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 인터뷰 : 민찬홍 / 대학수학능력시험 출제위원장
- "이번 시험에서 특별히 어렵다는 인상을 받지 않도록 하는 데 최대한 주의를 기울였습니다. 그러면서도 예년의 변별도 정도를 유지하려고 했다는 뜻입니다."

사상 초유의 코로나 수능을 치른 수험생들.

유난히 더 어렵고 힘들었던 지난 1년의 시간이 이렇게 끝이 났습니다.

MBN뉴스 정태진입니다. [jtj@mbn.co.kr]

영상취재 : 전범수 기자, 배병민 기자, 라웅비 기자, 김영진 기자, 김현석 기자, 이동학 기자, 김진성 기자
영상편집 : 송지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강남 유흥주점 덮치니 40여 명 '북적'…접대부·손님 무더기 검거
  • [단독] 정세균, 감염병법에 '손실보상' 문구 추가 검토
  • [속보] 김진욱 "공수처 차장, 다음 주 복수로 제청"
  • "차기 대권 적합도...이재명, 이낙연·윤석열보다 2배 앞서"
  • BJ 감동란, 식당 성희롱 조작 의혹에 "11만원 벌자고?" 반박
  • 러시아 관영 "러 전투기, 미 스텔스와 일대일 공중전 승리할 것"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