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인이와 영적 대화했다"…무속인 유튜버들에 네티즌 분노

기사입력 2021-01-13 17:45 l 최종수정 2021-04-13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양부모에게 수 개월간 학대 당하다 숨진 16개월 입양아, 일명 '정인이 사건' 첫 공판이 오늘(13일) 열린 가운데 일부 무속인 유튜버들이 정인이와 영적 대화를 나눴다는 영상을 올려 2차 가해가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어제(12일) SBS는 "한 무속인 유튜버가 `정인아 미안해`라는 제목으로 올린 영상"이라며 "마치 (무속인은)정인이에게 빙의한 듯 이야기한다"며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한 무속인은 "난 아팠고, `삐뽀 삐뽀` 아저씨들이 나를 내버려 뒀다"며 "아빠는 보기만 했어, 내가 맞는 것 보고도 그냥 가만히 있었고, 엄마는 틈만 나면 때렸다"고 말합니다.

또 다른 무속인은 "정인이의 영혼과 대화를 나눴다"며 "정인이와 영적 대화에서 너무 큰 충격을 받았고, 영상을 공개하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난 언니 장난감이었어. 언니가 날 뾰족한 걸로 찔렀어"라고 덧붙였습니다. 현재 해당 영상은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입니다.

이와 관련해 한 무속인 유튜버는 "무당이다 보니까 제가 빙의, 그 사람 영혼을 제 몸에 싣는 거다. 저도 사람인데, 설마 죽은 아이를

두고 장난을 친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영상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도를 넘은 무속인들의 행동을 거세게 비판했습니다.

네티즌들은 "2차 가해자들" "돈에 환장했나" "유튜버 단속하는 법은 없는지" "해도 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것에 판단이 안서나 조회수에 눈이 멀었다" "작작해라"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재명 "국힘이 대장동 공공개발 반대"…진중권 "100% 거짓말"
  • 주호영, 2030 비하 논란에…洪 측 "그러니 尹 지지 안 하는 것"
  • "KBS가 배우·아이돌 조롱 댓글 모은다" 공영방송 유튜브 채널 도마 위
  • "복부비만인 줄 알았는데"…배에서 발견한 7.7kg 악성종양
  • 전신에 흰 페인트칠 200명…황무지서 누드 촬영한 까닭은?
  • "농약 마셔라" 팔로워들 재촉에…생방송 도중 숨진 中 인플루언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