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BJ 감동란, 식당 성희롱 조작 의혹에 "11만원 벌자고?" 반박

기사입력 2021-01-21 15:40 l 최종수정 2021-01-21 15: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BJ 감동란 유튜브 및 아프리카TV 영상 캡처
↑ 사진=BJ 감동란 유튜브 및 아프리카TV 영상 캡처

식당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BJ 감동란(본명 김소은)이 사건 조작 의혹을 해명했습니다.

감동란은 오늘(21일)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에 ‘전복죽집 드레스코드 해명’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습니다.

감동란은 조작 의혹을 제기한 누리꾼의 댓글을 읽으며 "어느 식당이 11만 원 벌자고 저런 걸 짜고 치냐"고 반박하며 "(식당을 고소할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 저렇게 악플을 다는 이들을 고소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감동란은 식당 방문 옷차림을 지적하는 댓글에는 "비키니를 입고 갔냐. 평범한 원피스"라며 "내가 심한 옷을 입었냐. 그냥 평범한 20대 여자가 입을 수 있는 옷"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사진=BJ 감동란 유튜브 및 아프리카TV 영상 캡처
↑ 사진=BJ 감동란 유튜브 및 아프리카TV 영상 캡처

이어 그는 식당 성희롱 사건 당시 옷 사진과 비교하며 "이게 그렇게 욕먹을 옷인지 모르겠다. 카디컨도 계속 입고 있었다. 이게 왜 속옷이냐. 이런 속옷이 있냐"고 답답함을 토로했습니다.

앞서 BJ 감동란은 그제(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게재한 '레전드 과학시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단골 식당의 성희롱 뒷담화를 폭로했습니다.

영상에서 BJ 감동란은 부산의 한 식당을 방문했습니다. 생방송을 진행하며 식사를 하던 BJ 감동란이 화장실을 가기 위해 자리를 비우자 그를 험담하는 식당 직원 세 명의 대화 내용이 방송에 그대로 담겼습니다.

식당 직원들은 "저런 옷은 어디에 입는 거냐. 바지를 입었나 안 입었나 한참 봤다. 아이고 세상에 미친X" "가슴도 만든 가슴이다, 얼굴도 별로 예쁘지 않다"라는 성희롱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화장실에 다녀온 BJ 감동란은 채팅창을 보고 성희롱성 발언을 확인했습니다.

그는 직원에게 "지금 800명이 보고 있다. 이런 옷 입지 않고도 자주 와서 먹었다. 제가 왜 그런 소리를 들어야 하나"며 "손님 없을 때 뒷담화를 해도 되는 거냐. 여기 맛있다고 이름까지 이야기했는데 제 뒷담화를 하면 제가 뭐가 되냐. 그러시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다른 분도 와서 사과해주시면 좋겠다"고 항의했습니다.

결국 BJ 감동란은 계산을 하고 식당을 나왔습니다. 그는 식당 직원을

향해 "정말 실망이다. 제가 어떤 의상을 입고 왔든 간에 이러시면 안 된다. 손님이 식사 후에 욕하는 건 상관 없다. 그런데 손님이 식사하고 있는데 그러시는 것은 아니다"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한편, BJ 감동란은 아프리카 TV에서 먹방 등을 업로드하며 활동 중입니다. 그는 유튜브 채널,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서도 소통하고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게 무슨 일" 밤 사이 싹 사라진 가상화폐들…집단소송 준비
  • 김종인, '윤석열 중심 연합' 시사 "국힘이 합세할 수도"
  • 엿새 만에 '500명 대'…이개호 의원 비서 '방역수칙 위반'
  • [단독] 주운 카드로 모텔 결제한 중학생들…또래 폭행까지
  • 동생 죽음에 분노한 이하늘 "DOC 동료 김창열 탓" 왜?
  • 함소원, 여론 조작 부인 "법정서 밝히겠다" [전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