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반려동물 코로나19 첫 확진…정 총리 "전파 가능성 과학적 평가"

기사입력 2021-01-24 15:41 l 최종수정 2021-01-31 1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내에서 반려동물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처음으로 확인됐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한 집단감염 사례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방역당국이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반려동물과 일상을 함께하고 계신 분들, 생활 속에서 반려동물을 흔히 접하는 국민께 걱정을 드릴 수 있는 만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사람과 동물 간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과학적으로 평가해 투명하

게 공개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아울러 "농림축산식품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해 반려동물 관리 지침을 마련하는 등 불안감이 없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유행하기 시작한 후 일본과 홍콩, 브라질 등에서 주인을 통한 개와 고양이의 감염사례가 보고됐으나 국내에서는 지금까지 이 같은 사례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기성용 성폭력' 폭로 변호사 "증거 전체 조만간 공개"
  • '세계 3위' 인천공항 있는데…가덕도 '물류 허브' 가능할까?
  • [뉴스추적] 'K-주사기' 관심 끈 이유는? 일본은 백신 버릴 판
  • 기름기 빼는 주유소?…이유 있는 변신
  • 화이자 백신 국내 첫 접종…1호는 코로나 병동 미화원
  • 얼음물 빠진 동생 살리고 숨진 누나…구조 나선 경찰관도 순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