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멈춰달라고 했는데도…" 노래방서 지인 성폭행한 전직 야구선수

기사입력 2021-01-25 16:48 l 최종수정 2021-02-01 17: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노래방에서 지인을 성폭행한 혐의로 전직 프로야구 선수가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오늘(25일) 강간 등 혐의로 불구속 송치된 전 프로선수 A씨를 지난해 말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해 5월 17일 자정쯤 경기 하남시의 한 노래방에서 지인 B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그는 저항하는 B씨를 강제로 제압하는 과정에서 B씨에게 일부 상해를 입힌 혐의도 받습니다.

B씨는 같은 해 7월 A씨를 강간치상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고소장을 검찰에 제출했고, 사건을 넘겨받은 경찰은 A씨의 진술과 정황 증거 등을 토대로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해 A씨를 기소 의견

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B씨 측 변호인은 "B씨는 범행 내내 A씨에게 제발 멈춰달라고 간곡히 호소했으나 A씨는 이를 묵살했다"며 "그런데도 A씨는 마치 교감을 통해 성관계를 맺은 것처럼 말하며 화해를 원하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A씨는 조사 과정에서 혐의를 일부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검수완박은 거짓말"…민주, 검찰에 보완수사권 부여
  • 조국, 윤석열 겨냥 "죽은 권력만 물어뜯던 하이에나"
  • 번개탄에 소주를 왜?…생명 살린 마트 주인 '눈썰미'
  • [단독] "마스크 쓸 때까지 기다렸는데"…버스기사 폭행한 남성
  • "전형적인 양아치" 동하 '학폭의혹' 제기…소속사 "확인중" [전문]
  • "맹견에 물려 열 바늘 꿰맸는데 견주는 도망"…누리꾼 '분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