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각목으로 12살 때린 태권도장 사범…자격정지에도 계속 근무

기사입력 2021-01-26 16:11 l 최종수정 2021-01-26 1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건 당시 아이 폭행으로 부러진 각목 / 사진=SNS 캡처
↑ 사건 당시 아이 폭행으로 부러진 각목 / 사진=SNS 캡처

12살 제자를 각목으로 때려 자격정지 처분을 받은 태권도장 사범이 사건 이후에도 해당 도장에서 계속 근무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태권도 사범으로 일하던 A씨는 12살 B군을 피구 게임 도중 규칙을 어겼다는 이유로 각목으로 엉덩이를 한 차례 내리친 혐의를 받습니다.

협회는 A씨에 대해 자격정지 1년 처분을 내렸습니다.

그러나 자격정지를 당한 이후에도 A씨는 3개월간 해당 체육관에서 수업에 참여했고, 해당 태권도장을 다니는 학생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A씨와 함께 있는 사진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협회 관계자는 "현장 조사 결과 A씨가 차량을 운행하고 수업에 참여한 점을 인정했다"며 "협회로부터 자격정지를 받은 사범이 태권도장에서 일하는 것 자체가 옳지 않다는 취지로 경고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A씨 측은 학생 수가 급격히 줄면서 태권도장 형편이 어려워지자 이를 돕고자

무상으로 일을 했다고 협회에 진술했습니다.

현재 해당 태권도 관장은 이번 사건으로 상반기에 열릴 스포츠공정위원회에 회부될 예정입니다. 협회에 따르면 자격정지를 처분받은 사범이 관련 활동을 지속할 경우 태권도장에 추가 징계 등 조처를 할 수 있습니다.

한편, 동부경찰서는 사건 이후 A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13억 대출해 땅 투기…LH 큰 손 '강 사장' 두문불출
  • 윤석열의 마지막 당부 "안팎에서 함께 싸우자"
  • 귀국한 미얀마 교민들 울억이며 호소…"제발 도와주세요"
  • 추미애 "당해보니 알겠다…조국 가족, 장하다"
  • 홍상수, '세번째 은곰상'에 김민희 노래·달팽이 영상으로 화답
  • "자다 말고 대피"…성북구 아파트 이른 아침 가스 폭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