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장균 패티' 맥도날드 납품업체 집행유예…"솜방망이 처벌" 반발도

기사입력 2021-01-26 19:29 l 최종수정 2021-01-26 2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덜 익은 고기 패티를 넣은 햄버거를 먹은 아이에게 이른바 '햄버거병'이 발병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지 4년 만에 패티 납품업체 직원 3명에게 유죄가 선고됐습니다.
하지만, 집행유예 선고에 신장 장애를 앓고 있는 피해자 측은 '솜방망이 처벌'이라며 반발했습니다.
민지숙 기자입니다.


【 기자 】
용혈성요독증후군, 이른바 '햄버거병'은 지난 2017년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은 네 살짜리 아이가 피해를 호소하면서 알려졌습니다.

이듬해 검찰은 책임을 입증할 증거가 부족하다며 맥도날드 측은 무혐의 처분했고, 패티 납품업체 3명만 재판에 넘겼습니다.

▶ 인터뷰 : 최은주 / 피해 아동 어머니(2019년 1월)
- "그들은 사람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할 수도 있는 식품을 판매하여 많은 돈을 벌었고, 저의 아이는 평생 신장 장애를 안고 살아야 합니다."

기소 3년 만에 재판부는 패티 업체 이사 송 모 씨 등에게 각각 징역 3년과 2년에 집행유예를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패티가 (햄버거병을 유발하는) 대장균에 오염됐을 우려가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폐기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 인터뷰 : 송 모 씨 / 맥도날드 패티 납품업체 이사
- "맥도날드 측에 하시고 싶은 말씀은 없으세요?"
= "…."

피해자 측은 형량이 낮다며 비판했습니다.

▶ 인터뷰 : 황다연 / 피해자 측 변호인
- "아이들이 먹고 죽을 수도 있는 굉장히 중대한 식품범죄인데. 너무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데 분노하시고 계십니다."

한편, 햄버거를 판매한 한국맥도날드 본사 측은 불기소 처분 이후 추가 고발이 되면서 현재 검찰이 재수사를 진행 중입니다.

MBN뉴스 민지숙입니다.

영상취재: 배완호 기자
영상편집: 이범성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전 정권 장관 훌륭한 사람 봤나"…박지원 "논란 인사 자질 떨어져"
  • 외제차 노려 41번 부딪힌 뒤 억대 보험금 챙긴 오토바이맨
  • "자네 서장 누구야?"…만취해 경찰에게 호통친 익산시 부시장
  • 윤 정부 에너지 정책 방향 확정…"2030년까지 원전 비중 30% 이상"
  • 20대 여성, 퇴근길 가양역 인근서 실종…"일주일 동안 연락두절"
  • [영상] 25t 덤프트럭, SUV 충돌 후에도 '직진'…운전자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