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성관계 불법촬영, 성폭행 당해"…가수 정바비, 피해자 또 등장

기사입력 2021-02-24 07:30 l 최종수정 2021-02-24 07: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정바비 SNS
↑ 사진=정바비 SNS

서울 마포경찰서는 폭행 치상과 성폭력범죄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가을방학' 멤버 정바비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어제(23일) 밝혔습니다.

작곡·작사가 겸 가수인 정바비는 피

해 여성의 신체를 동의 없이 촬영하고 폭행한 혐의를 받습니다.

경찰은 지난달 중순 고소장을 접수한 뒤 수사에 착수했으며, 정바비의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을 압수수색해 디지털 포렌식 작업 중입니다.

앞서 정바비는 전 연인을 성폭행한 혐의(강간치상 등)로 지난해 5월 고발됐으나, 지난달 29일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가짜뉴스에 서울청 수사과장이 직접 해명…"외삼촌 아니다"
  • 민주, 무주택자 대출 90% 확대 '만지작'…재산세 완화 윤곽
  • 50대 다이버 숨진 채 발견…관광객, 선착장 산책하다 바다에 빠져
  • 반쪽 GTX-D '김부선' 반발 확산…대권주자도 가세
  • "정민이는 억울하다"…고 손정민 씨 추모 집회
  • "부동산 공동명의 묵살하자 아내 살해"…시신 훼손까지 잔혹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