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8개월 대장정 시작…나는 언제 맞나?

이혁근 기자l기사입력 2021-02-26 19:21 l 최종수정 2021-02-26 20: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국내 첫 환자가 나온 지 1년 37일 만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나는 언제쯤 백신을 맞을 수 있을지 궁금해하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가상의 6인 가족을 예로 들어 이혁근 기자 설명해 드립니다.


【 기자 】
할아버지, 할머니, 아버지, 어머니, 아들, 딸이 함께 사는 6인 가족이 있습니다.

할아버지, 할머니는 모두 75살, 아버지, 어머니는 45살 동갑내기, 장녀는 25살, 막내아들은 15살입니다.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할아버지는 65세 이상 고령자로, 일단 아스트라제네카 접종은 보류됐습니다.

임상 자료가 축적되는 3월 이후나, 다른 백신이 확보되는 4월 이후에야 접종이 가능할 전망입니다.

가족과 함께 살고 있는 할머니도 5월쯤 백신을 맞게 됩니다.

종합병원 의사인 아버지는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여서 3월 8일부터 백신을 맞을 수 있습니다.

119 구급대원이나 생활치료센터 근무자들도 이때 맞게 됩니다.

평범한 회사원인 어머니는 3분기가 시작되는 7월쯤 접종 순서가 돌아옵니다.

얼마 전 결혼해 임신한 뒤 친정에 머물고 있는 딸과 18세 미만 소아 청소년에 해당하는 아들은 임상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아 백신을 맞을 수 없습니다.

자기 차례인데 일이 있어 맞지 못하거나, 접종을 거부하면 순위가 가장 뒤로 밀립니다.

이런 식으로 약 8개월간 접종을 진행해 정부는 올해 11월까지 집단면역을 형성한다는 계획입니다.

▶ 인터뷰 : 정세균 / 국무총리
- "정부는 국가적 역량을 총결집하여 11월까지 반드시 집단면역을 달성하겠습니다."

질병관리청은 3월부터 백신 접종 사전 예약을 받고, 4월부터는 앱과 챗봇 등을 이용해 개인별 접종 시간과 장소 등을 알리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이혁근입니다. [ root@mbn.co.kr ]

영상취재 : 전범수 기자
영상편집 : 이주호
그래픽 : 박성훈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기자 섬네일

이혁근 기자

사회1부 법조팀이메일 보내기
  • 진실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그리고 치우치지 않게 담겠습니다.
화제 뉴스
  • [단독] 명품지갑 훔쳐 당근마켓 올린 간 큰 도둑
  • [속보] 스가 "도쿄올림픽 개최할 결의…바이든, 지지 표명"
  • [단독] 술집서 만난 동년배 남성에 속아 8억 뜯겨
  • "TBS, 김어준·주진우 등 10명과 구두 계약…관련법 위반"
  • "애들 두고 못간다" 죽은 새끼 지키는 어미개의 모성애
  • '5연타' 서예지, 광고계도 손절…"위약금만 수십억" [종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