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하창환 전 경남 합천군수, 극단적 선택...'생명 지장 없어'

기사입력 2021-02-28 09:46 l 최종수정 2021-03-07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하창환(72) 전 합천군수가 어제(27일)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다 발견돼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습니다.

경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하 전 군수는 이날 오후 3시 10분쯤 경남 합천군 서산리 한 야산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습니다.

앞서 그는 주변인들에게 이를 암시하는 듯한 전화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주변인 한 명이 하 전 군수를

발견했고, 119에 신고했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하 전 군수를 대구 한 병원으로 이송했습니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1968년 합천군 공무원으로 임용된 하 전 군수는 2008년 군 기획감사실장으로 퇴직했습니다. 이후 2010년 지방선거에서 합천군수로 당선된 뒤 2014년 재선에 성공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게 무슨 일" 밤 사이 싹 사라진 가상화폐들…집단소송 준비
  • 김종인, '윤석열 중심 연합' 시사 "국힘이 합세할 수도"
  • 엿새 만에 '500명 대'…이개호 의원 비서 '방역수칙 위반'
  • [단독] 주운 카드로 모텔 결제한 중학생들…또래 폭행까지
  • 동생 죽음에 분노한 이하늘 "DOC 동료 김창열 탓" 왜?
  • 함소원, 여론 조작 부인 "법정서 밝히겠다" [전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