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KTX 햄버거 논란 승객 결국 사과…"그때의 상황 돌이키고파"

기사입력 2021-03-03 10:56 l 최종수정 2021-03-03 12: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KTX에서 음식을 취식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기고 이를 제지하자 막말을 해 논란이 된 승객이 결국 사과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28일 자동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KTX 햄버거 진상녀'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습니다. 작성자는 현장 영상을 올리며 KTX에서 한 승객이 마스크를 벗고 햄버거를 먹어 열차 통로로 나가 음식물을 섭취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돌아온 건 막말이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작성자에 따르면 해당 승객에게 '죄송하지만 드실 거면 나가서 통로에서 드시라'고 하자 "내가 여기서 먹든 말든 네가 무슨 상관이냐"며 "너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군 줄 알고 그러냐. 너 같은 거 가만 안 둔다"며 작성자의 사진을 찍었다고 했습니다.

이에 작성자가 재차 질서를 지키라고 말하자 해당 승객은 "없는 것들이 화가 가득 차서 있는 사람한테 화풀이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이후 전날(2일) 작성자는 해당 승객에게 뒤늦게 사과를 받았다며 'KTX 무개념 햄버거 진상녀 - 그 이후'라는 제목으로 글을 수정해 상황을 공유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해당 승객은 작성자에게 사과 메시지를 보내 "연속적인 미팅을 끝으로 너무 허기가 져 있었고, 신경도 굉장히 예민하게 날카로워져 있었던 게 사실"이라며 "물론 나의 이런 개인적인 상황에 의미부여를 하는 거 자체가 옳지 않은 판단임을 인지하고 있고 지금 와서 생각해 보니, 참 미숙했던 대처였다는 판단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예민한 시국에 방역 준수를 정확히 지키지 못한 점에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먼저 드리고 싶고 일차적으로 크게 반성하고 있다"면서 "시국이 시국인 만큼 남이 보기에도 거슬릴만한 너무나도 당연한 지적을 그땐 왜 그리 크고 예민하게 받아들였는지 그때의 상황을 돌이키고 싶을 정도로 과민하고 격양되었던 나의 반응들과 미숙했던 대처에 다시 한번 저 자신을 돌아보게 된다"고 재차 반성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그날

열차 내에 있던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해당 승객의 사과와 별개로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열차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등 방역수칙을 위반하면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 문희원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 mhw48@naver.com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게 무슨 일" 밤 사이 싹 사라진 가상화폐들…집단소송 준비
  • 김종인, '윤석열 중심 연합' 시사 "국힘이 합세할 수도"
  • 엿새 만에 '500명 대'…이개호 의원 비서 '방역수칙 위반'
  • [단독] 주운 카드로 모텔 결제한 중학생들…또래 폭행까지
  • 동생 죽음에 분노한 이하늘 "DOC 동료 김창열 탓" 왜?
  • 함소원, 여론 조작 부인 "법정서 밝히겠다" [전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