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AOA 출신 권민아 "중학생 때 성폭행 당해…이름대면 아는 유명인"

기사입력 2021-03-08 10:00 l 최종수정 2021-03-15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중학교 시절 아픈 기억을 고백하며 AOA 출신 지민을 또 언급했습니다.

권민아는 어제(7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부산에 살던 학창 시절 가정형편이 어려워 생활이 힘들었다. 중학교 다닐 때 선배들에게 맥주병으로 맞고 싸우고 남자 선배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이름대면 알 수 있는 유명인"이라고 충격 고백을 했습니다.

이어 "부산에서 저에게 나쁜 짓했던 오빠들, 제가 알던 친구 삼촌 분이 혼내주셨다. 삼촌이 어떻게 그 사건을 아셨는지 모르겠지만 가해자들을 목욕탕에서 만나 혼내주셨다고 한다. 가해자들도 내게 사과했다"라고 말했습니다.

권민아는 "서울에 새 인생 살려고 도망치듯 온건데, 알바를 많이 해서 스케줄 때문에 육체적으로 힘들었던 건 전혀 없었다. 다 정신병이었다"며 "그깟 애(지민) 하나 떄문에 내 멘탈이 움직일 줄은 정말 몰랐다. 그 사람 욕 때문에 노래 외모 몸매 트라우마가 다 생겼다"며 AOA 출신 지민을 언급했습니다.

그는 "요즘 학폭 많이 뜨던데 가해자는 학폭, 일진 동급이었다"며 "응급실에 자살시도 환자가 많이 온다. 하루는 내 상태가 너무 심각해서 기억이 통으로 없는데 죽음의 직전에 있던 내가 한마디를 했다고 한다. 의사 선생님이 경찰이 들었다며 말해주셨다. 내가 정신이 하나도 없는 상태에서 '신지민'을 외쳤더라. 얼마나 한이 맺혔으면 그랬겠느냐. 진짜 용서도 안되고 용서할 생각도 없다. 복수할 마음도 없다. 하지만 저를 또 건드린다면 저도 가만히 있을 생각 없다. 가해자라면 자기가 한 행동을 인정이라도 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또 "가해자가 사과도 인정도 안한 상태로 지금까지 왔고, 지금은 사과를 한다고 해도 받아줄 마음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걸그룹 AOA 출신인 권민아는 지난해 7월 팀 활동 시절 리더 지민으로부터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 괴로움을 토로하며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도 했습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통령 아들과 부산 시장 아들 '예술 지원'…야당도 내로남불?
  • "윤석열, '슈퍼 빌런' 감수하며 조국 수사? 문 대통령 구하려고"
  • 어느날 계좌에 13억원이…은행 실수 무단으로 쓴 美 여성 체포
  • '의사출신 초선' 신현영, '오세훈 방역' 호평…"제 주장과 동일"
  • 진중권, 하버드 졸업한 이준석에 "이해 안 되면 외워" 이유는?
  • 서예지 학폭 논란 재점화 "애들 다 보는 앞에서 싸대기" 폭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