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살해범 김태현, "무시당해 자존심 상했다"

기사입력 2021-04-05 19:20 l 최종수정 2021-04-05 2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세 모녀 살해범 김태현은 MBN 취재 결과, 경찰조사에서 자신이 무시당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단체대화방에 있던 사람들에게 피해자인 큰 딸이 자신을 깎아내리는 듯한 이야기를 했고 자존심이 상해 범행을 저질렀다는 겁니다.
조동욱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 기자 】
-집 주소는 어떻게 아셨나요?
-스토킹은 인정하시나요?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던 피의자 김태현.

경찰 조사에서 김태현은 결국 범행 동기에 대해 털어놨습니다.

김태현은 "단체 대화방에 속한 사람들과 여러 번의 정모를 통해 친해졌는데 피해자인 큰 딸이 이들에게 자신을 깎아내리는 듯한 이야기를 했다"며,

"자신을 무시하는 듯해 자존심이 상했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김태현이 큰 딸의 주소를 어떻게 파악했는지에 대한 정황도 드러났습니다.

큰 딸이 단체 대화방에 무언가를 배달시켰다는 인증사진을 올렸는데, 김태현은 이 사진에 적힌 주소를 보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김태현이 퀵서비스 기사로 위장한 점, 범행에 필요한 물품을 미리 준비한 점 등을 토대로 계획범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MBN뉴스 조동욱입니다. [ east@mbn.co.kr ]

영상편집: 송지영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경기도 남양주시 18층 주상복합 큰불…100여 명 대피
  • 오세훈 "공시가 지나치게 올라…전면 재조사 할 것"
  • 유시민 "'독재'라고 현정부 비판하는 야당 이해하게 됐다"
  • 20대 딸이 아버지에게 흉기 휘둘러 중상 입혀…현행범 체포
  • 하늘로 떠난 '외조의 왕'…"힘센 여인의 좋은 남편"
  • [영상] 미국 침공용 로봇개 집단?…영상 공개에 네티즌 '불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