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박초롱 사과 “미성년자 음주 사진, 변명의 여지 無…학폭 의혹은 결백”(전문)

기사입력 2021-04-06 22: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박초롱 사과 사진=DB
↑ 박초롱 사과 사진=DB
에이핑크 박초롱이 사과하며 미성년자 음주 사진을 인정한 가운데 학폭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박초롱은 6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근의 일을 설명 드리기 앞서 미성년자 시절 음주 사진 관련하여 심려 끼쳐 드린 점 죄송하다. 지난 어린 시절 어리석고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저를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상처를 드렸다.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알려진 일은 지난 2월 말부터 시작되어 한 달여 간 이어져 왔다. 그동안 원만하게 소통해보려고 많은 노력을 기울였는데 그렇게 되지 못해 너무나도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비록 서로의 오해로 이렇게 큰일이 되어버렸지만,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 때까지 친구 사이로 지내며 나와 같이 놀고 시간을 보낸 기억은 여전하기 때문에 더욱 괴롭고 표현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이라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박초롱은 “잘못 알려진 부분들에 대해서 나는 끝까지 결백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말씀드리고 싶다”라며 “김 씨가 주장하는 것처럼 뺨을 때린 적도, 옷을 벗긴 적도, 폭행을 행한 적도 없다. 당시 현장 증언들과 김 씨와의 통화 녹취록 등을 바탕으로 결백을 명명백백 밝히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하 박초롱 사과 전문

안녕하세요, 박초롱입니다.

좋지 않은 일로 인사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

먼저, 최근의 일을 설명 드리기 앞서 미성년자 시절 음주 사진 관련하여 심려 끼쳐 드린 점 죄송합니다.

저의 지난 어린 시절 어리석고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저를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상처를 드렸습니다.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최근 알려진 일은 지난 2월 말부터 시작되어 한 달여 간 이어져 왔습니다.

그동안 원만하게 소통해보려고 많은 노력을 기울였는데 그렇게 되지 못해 너무나도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어제 보도된 저와 관련된 제보들과 인터뷰들을 읽어보았습니다.

비록 서로의 오해로 이렇게 큰일이 되어버렸지만,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 때까지 친구 사이로 지내며 저와 같이 놀고 시간을 보낸 기억은 여전하기 때문에 더욱 괴롭고 표현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입니다.

하지만 잘못 알려진 부분들에 대해서는 저는 끝까지 결백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결단코 김 씨가 주장하는 것처럼 뺨을 때린 적도, 옷을 벗긴 적도, 폭행을 행한 적도 없습니다.

이와 관련해 당시 현장 증언들과 김 씨와의 통화 녹취록 등을 바탕으로 결백을 명명백백 밝히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데뷔 10년간 저를 지지해주고 응원해준 팬 여러분들께 너무나 큰 상처를 드렸습니다.

혹시나 제가 그동안 진심으로 했던 말들과 행동이 이 일로 인해 가식으로 느껴질까 두려웠고, 저를 믿어주고 응원

해주시는 팬 분들께 실망감을 드리게 될 것에 대해 두렵기도 했습니다.

우리 멤버들, 우리 팬분들, 그리고 회사 분들, 저를 도와주시는 모든 분들께 죄송한 마음뿐입니다.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10주년에 이런 소식을 전해드린 점 용서를 구하며,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경기도 남양주시 18층 주상복합 큰불…100여 명 대피
  • 오세훈 "공시가 지나치게 올라…전면 재조사 할 것"
  • 유시민 "'독재'라고 현정부 비판하는 야당 이해하게 됐다"
  • 20대 딸이 아버지에게 흉기 휘둘러 중상 입혀…현행범 체포
  • 하늘로 떠난 '외조의 왕'…"힘센 여인의 좋은 남편"
  • [영상] 미국 침공용 로봇개 집단?…영상 공개에 네티즌 '불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