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수홍 "자기 건 각자 관리해야" 의미심장 발언 '눈길'

기사입력 2021-04-13 08:40 l 최종수정 2021-04-13 08: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박수홍이 친형 부부의 횡령 의혹에 법적 대응을 시작한 가운데, 경제적 독립에 관한 발언을 해 눈길을 끕니다.

어제(12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독립만세'는 초보 독리버들의 절친 특집으로 진행됐습니다. 송은이의 절친인 박수홍, AKMU(악뮤)의 절친 위너 강승윤이 출연했습니다.

이날 김희철은 박수홍에 대해 "독립의 신 박수홍. 52년째 싱글라이프"라고 소개했습니다. 박수홍은 "10년 동안 홀로 살았다"며 "실제적으로 2년전에 다홍이를 만나면서 그제서야 진정하게 정서적으로 독립을 하게 됐다"라고 털어놨습니다.

박수홍의 반려묘 다홍이는 온라인 상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김희철은 "수홍이 형도 얘기했다시피 다홍이가 요즘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고양이다"라고 말했고, 박수홍은 "다홍이가 낚시터에서 저를 쫓아왔다. 다홍이가 나를 선택해준거다"라고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박수홍은 "다홍이 중심으로 살게 됐다. 지금은 제 영역은 거의 없고, 다홍이 영역으로 바뀌었다"며 "오늘도 데려왔다. 천재묘다. 정말이다. 한번은 냉장고 문을 열다가 음료수를 꺼내는걸 저한테 걸렸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어 박수홍은 "다홍이에게 광고도 많이 들어온다. 그 돈도 다홍이가 관리한다"며 "이 세상에서 자기 건 다 자기가 다 관리하는 걸로"라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습니다. 이에 김희철은 "나 걱정많이 했는데 컨디션 좋다"고 응수했습니다.

이날 박수홍은 불면증을 고백하기도 했습니다. 이수현이 불면증으로 이틀간 잠을 못 잔 사연을 털어놓자 박수홍은 "나도 그랬다. 30년째 그랬다. 일이 있으면 부담감에 못잔다"고 동조했습니다.

박수홍은 "근래 들어서 심해지긴 했다. 생각이 컨트롤이 안된다. 정말 괴롭더라

"라며 "나는 정신과가 흠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처방을 해준다. 도움이 된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박수홍은 지난달 말 불거진 친형 측 횡령 의혹을 인정했으며 합의안을 제시하고 최후 통첩했습니다. 친형 측이 폭로전으로 맞서자 지난 5일 서울서부지검에 친형 부부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머스크 리스크에 테슬라 순매도…도지코인은 널뛰기
  • 김남국 "무책임한 주장 즉각 사과해야"…'영부인 배후설' 비판
  • 정민 씨 친구 A씨 근황, "폐인처럼 지내며 이민 얘기"
  • "왜 빚 안 갚아" 10대 아들 동원해 살해…법원, 구속영장 발부
  • 운전 중 택시기사 살해 20대 남성…이르면 오늘 구속영장 신청 예정
  • '정인 사건 선고' 양모 뒤늦은 눈물…양부는 "남은 딸 위해 불구속 선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