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주운 카드로 모텔 결제한 중학생들…또래 폭행까지

기사입력 2021-04-19 19:20 l 최종수정 2021-04-19 2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길에서 주은 분실신고된 카드로 모텔 숙박비를 결제한 간 큰 중학생 3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조사를 받던 도중 또래 여중생 2명을 폭행하고 돈을 빼앗은 사실도 밝혀졌습니다.
박규원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서울시내 번화가 골목으로 순찰차가 연달아 들어옵니다.

경찰이 모텔로 황급히 발걸음을 옮기고, 얼마 뒤 중학생들이 붙잡혀 나옵니다.

지난 4일 밤 11시쯤, 분실신고된 카드로 모텔요금을 결제한 중학생 3명이 체포되는 모습입니다.

이들 중 1명이 아파트 인근 상가에서 카드를 발견했고, 친구들에게 '돈이 생겼다'며 카드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인터뷰 : 모텔 관계자
- "애들이야 애들, 카드를 받았는데 아줌마가 전화가 왔어요. 어디 못 가게 잡아놓고 있으래. 다 끌고 갔어요. 경찰이."

▶ 스탠딩 : 박규원 / 기자
- "경찰 조사에서 이 중학생들이 인근 골목에서 또래 여중생 2명을 대상으로 폭행을 저질렀다는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습니다."

같은 날 오후 3시 30분쯤,

이들은 또래 여학생 2명을 폭행하고 휴대전화와 현금을 빼앗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중학생 3명을 폭행 혐의로 입건했고, 신용카드를 사용한 학생에게는 점유이탈물횡령 혐의를 추가로 적용했습니다.

MBN뉴스 박규원입니다.
[pkw712@mbn.co.kr]

영상취재 : 한영광 기자
영상편집 : 오광환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강 실종 의대생' 목격자 1명 추가 조사…"진술 밝히기 어려워"
  • 진중권 "이준석, 우물 안 개구리들 좋아요에 '우쭐'"
  • 정준영 몰카 피해자, '5년' 만에 용기내 국민청원
  • 맞으라 해서 맞았는데 "화이자 맞고 70대 노모 반신불수 됐다"
  • 김흥국 블랙박스 영상 공개... 스치듯 갔는데 "3500만 원 달라" 누가 진실? (종합)
  • 빌 게이츠 이혼, 중국 통역사와 불륜 때문?…"근거없는 소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