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투기의혹' 기성용 부자 "불법이 되는 줄 몰랐다"

기사입력 2021-04-22 18:03 l 최종수정 2021-04-29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FC서울 기성용 선수와 아버지인 기영옥 전 광주FC 단장과 함께 수십억원대 땅을 매입해 농지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오늘(22일) 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기성용 선수와 기영옥 전 단장을 농지법 위반, 불법 형질변경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기씨 부자는 2015~2016년 광주 서구 금호동 일대 논·밭 등 농지가 포함된 토지 10여 개 필지를 수십억 원을 들여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매입 당시 기성용은 해외리그 소속이어서, 농지 매입 시 필수적으로 제출해야 하는 농업경영계획서를 허위로 작성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매입 토지가 민간공원 특례사업 부지인 마륵공원 조성사업에 포함됐거나 인접해 투기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기영옥 전 단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박지성과 손흥민처럼 성용이 이름으로 축구센터를 운영하는 게 내 꿈이었고, 이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오해

가 생긴 것일 뿐"이라며 "내가 불법이 되는 줄 잘 몰랐던 점이 있었을 수는 있겠으나 투기를 목적으로 땅을 샀다는 말을 듣는 것은 너무도 억울하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허위로 농업경영계획서를 제출하고 자신의 이름으로 농지를 사들인 점에 대해서는 뚜렷하게 해명하지 못했고, 매입한 땅이 불법 형질 변경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제20대 대통령선거 더불어민주당 후보자 토론회 1부
  • [세상돋보기] [단독] 코로나 위기에 장마당은 단속 공포…최근 북한 영상 보니
  • [단독] 접근금지 명령 어기고 어머니 찾아가 위협
  • 윤석열, '부인 혼전동거 의혹' 방송 고발…하루 만에 강경대응
  • [영상] '노터치' VAR 판독 무시?…김연경 열받게 한 日 주심 판정
  • 뉴에라 측 "예천양조, 임영웅·영탁 퍼플리시티권 침해 면밀 대응" [전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