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故노무현 전 대통령이 정인이 영정사진에…황당 해명

기사입력 2021-04-23 22: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 YTN뉴스
↑ 사진 = YTN뉴스

YTN에서 게재한 추모영상이 논란입니다. 바로 전국민의 분노를 샀던 양부모 학대 사건의 피해자 정인이에 관한것입니다.

정인이의 영정사진에 故노무현 전 대통령이 합성이 되어 등장했습니다. 해당 장면은 즉시 캡쳐되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확산되었습니다.

논란이 되자 YTN은 해당 영상을 삭제하기에 이르렀습니

다. YTN 측은 “일부 네티즌들이 의혹을 제기한 것처럼 특정 사이트와는 아무 연관이 없다”며 악플러 등에 법적 대응을 검토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해당 영상속에 합성사진을 제작한 작가의 해명이 더욱 논란을 낳고 있습니다. 그는 평소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존경해서 하늘에서라도 정인이를 지켜달라는 의미로 만들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하루 1억~2억씩 번다"…코인 시세조종 의혹도
  • 'AZ백신' 맞은 태권도 챔피언, 세균 감염돼 다리 절단
  • 故손정민 친구父는 개인 병원 의사?…경찰 내 "음모론 자제"
  • 술 마시고 잠든 여자친구 성폭행…2심에서 감형된 이유는?
  • 충격적인 반전…사랑한다고 울먹이던 남편이 살인용의자
  • 손정민 씨 마지막 영상 "골든건 네 잘못"…네티즌 수사대 갑론을박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