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노래방 실종 19일째…정화조 수색했지만 '허사'

노승환 기자l기사입력 2021-05-09 19:20 l 최종수정 2021-05-09 2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인천의 한 노래방에서 한 남성이 종적을 감춘 지 오늘로 19일째입니다.
CCTV에는 노래방에 들어간 모습만 찍히고 나오는 장면은 없는데, 경찰이 급기야 노래방이 있는 건물의 정화조까지 뒤졌지만 허사였습니다.
노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달 21일, 2명의 40대 남성이 들어간 노래방입니다.

하지만, 이 중 1명이 그날 이후로 현재까지 행방이 묘연합니다.

경찰이 건물 전체의 CCTV를 모두 들여다봤지만, 이상하게도 이 남성이 건물을 나가는 모습은 찍히지 않았습니다.

휴대전화 역시 노래방 근처가 마지막 위치였습니다.

▶ 스탠딩 : 노승환 / 기자
- "노래방을 나온 손님들이 주로 택시를 탄다는 골목입니다. 하지만, 이 일대에서도 실종된 남성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집니다."

노래방이 있는 건물 전체 수색하고도 단서를 못 찾자 경찰은 심지어 건물의 정화조 안까지 확인했지만, 성과는 없었습니다.

경찰로서는 만의 하나의 가능성까지 생각한 건데, 지금으로선 뾰족한 수가 없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이런저런) 얘기는 나오는 것 같은데, 아직까지 확실한 부분들이 아직은 없으니까…."

경찰 수사가 속도를 못 내면서, 실종 신고를 내고 남성을 기다리는 가족들의 기다림이 길어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노승환입니다. [ todif77@mbn.co.kr ]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이범성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추돌 사고 30대 벤츠 운전자…"마약 투약했다" 진술
  • [단독] 강제로 약 먹이고 추행…보호관찰 대상자 또 재범
  • '델타 팬데믹' 곧 온다…인도서는 '델타 플러스' 발견
  • 24년 성폭행·4번 임신…남편이 된 계부 총기 살해한 프랑스 여성
  • "손정민 친구 측 합의금 요구는 일종의 협박"…국민청원
  • "어느 날 통장으로 1조 원이"…벼락부자 된 미국 여성 화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