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폭염에 차량도 '열' 받네…엔진 과열되고 타이어 파열도 빈발

강세훈 기자l기사입력 2021-07-24 19:20 l 최종수정 2021-07-24 20: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요즘처럼 기온이 30도를 넘는 폭염에는 갑자기 차에 불이 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휴가철을 맞아 장거리 운전하시는 분들 많으실 텐데 조심하셔야 겠습니다.
강세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승합차 앞부분이 새까맣게 탔습니다.

주행 도중에 엔진룸에서 불이 난 겁니다.

이번엔 시내버스에서 검은 연기가 솟아오릅니다.

불은 엔진 과열로 추정됩니다.

▶ 인터뷰 : 김준호 / 운전자
- "(차량이) 열도 많이 받고 뜨거워서 팔이 살짝 닿았는데 약간의 화상 정도 입은 적이 있어요."

공회전 상태에서 차량 엔진 주변의 온도를 측정했습니다.

10분도 안 돼 176도를 기록합니다.

에어컨을 켜고 주행했다면 200도를 넘을 수 있습니다.

▶ 인터뷰 : 이호근 / 대덕대 자동차학과 교수
- "(엔진이) 뜨거운 상태에서 낙엽이나 먼지, 오일이 묻어 있거나 휴짓조각이 붙을 때는 화재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여름철 한낮에는 도로 표면이 60도를 넘어 타이어가 파열되는 사고도 자주 발생합니다.

차량 화재 등 사고를 예방하려면 장거리 운행 전에 차량을 정비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 스탠딩 : 강세훈 / 기자
- "1시간 반을 주행했다면 15분 정도는 휴게소나 쉼터 그늘 아래 차를 세우고 열기를 식혀주는 게 좋습니다."

최근 3년간 6월에서 8월까지 여름철에 발생한 차량 화재는 3천 347건에 달합니다.

MBN뉴스 강세훈입니다.

[영상취재 : 조계홍 기자, 영상편집 : 이주호]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기자 섬네일

강세훈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사회2부 강세훈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기적의 집"…용암 뒤덮인 스페인 라팔마섬서 살아남은 주택 한 채
  • '전남 첫승' 이낙연 "희망의 불씨 발견"…이재명 "전북 기대"
  • 김여정 연이틀 긍정 담화…이번엔 정상회담 언급까지
  • 15세 소녀 9개월간 성폭행한 인도 남성 28명 체포
  • [영상] 6세 아동, 교사 무서워 '뒷걸음질'…CCTV 확인해 보니
  • '오징어게임' 번호 노출 피해자 "보상금 100만 원 주겠다고 연락 왔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