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오세훈 10억 줄어 재산 48억, 박형준 42억…공직자 재산 공개

기사입력 2021-07-30 08:16 l 최종수정 2021-08-06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세훈 서울시장, 박형준 부산시장 재산 신고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전·현직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오세훈 서울시장은 48억7천900만원의 재산을, 박형준 부산시장이 42억3천800만원의 재산을 각각 신고했습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4월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105명의 재산 등록사항을 30일 관보에 게재했습니다.

오세훈 시장의 총재산은 보궐선거 후보 등록 당시(59억3천86만원)이었습니다.

오 시장은 본인과 배우자 공동명의의 서울 강남구 대치동 연립주택(24억6천500만원), 본인 명의의 서울 광진구 아파트 전세권(11억5천만원), 배우자 명의의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임야 3곳(1억3천400만원) 등 37억7천만원 상당의 부동산을 신고했습니다.

오 시장은 본인의 사인간 채무 3억8천만원, 배우자의 사인간 채무 5억원과 금융기관 채무 2억원을 함께 신고했는데 대치동 연립주택의 임대보증금까지 합친 채무 총액은 23억8천만원에 달합니다.

박형준 시장의 경우 부동산 재산에는 배우자 명의의 해운대 엘시티 아파트 21억1천500만원, 해운대 근린생활시설 20억5천만원, 기장군 근린생활시설 6억원, 본인 명의의 기장군 근린생활시설 5억7천500만원이 포함됐습니다. 또 기장군의 답·임야·대지(8억원 상당)도 있었습니다.

박 시장 배우자의 금융기관 채무 17억1천900만원을 포함해 31억2천500만원의 채무를 함께 신고했습니다.

이태한 청와대 사회수석은 10억9천2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는데 여기에는 배우자 명의의 경기 의왕시 아파트(3억800만원), 서울 서초구 복합건물(주택+상가·4천만원)과 본인 명의의 전북 전주시 단독주택(4천900만원) 등 다주택이 포함됐습니다.

이 수석은 이 주택 외에도 부친으로부터 전북 전주의 임야, 대지 등 4억2천600만원 상당 부동산을 상속받았다고 신고했습니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부부 공동명의의 서울 양천구 목동 아파트(9억9천800만원), 예금(5억6천900만원) 등 총 16억9천500만원의 재산을 등록했습니다.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획관은 총 26억2천9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는데 부부 공동명의의 대전 서구 아파트(7억4천만원), 배우자 명의의 경남 양산 단독주택 및 대지, 세종시 상가 등이 포함됐습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본인 명의의 서울 마포구 아파트 11억4천100만원을 포함해 42억

3천3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습니다.

한편 이번에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사람은 이응세 전 한국한의약진흥원 원장으로, 재산은 73억3천600만원에 달했습니다. 그 뒤를 이어 송다영 전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69억8천300만원), 서정협 전 서울시 행정부시장(65억원)이었습니다.

현직자 중에서는 박종승 방위사업청 국방과학연구소장이 62억3천500만원으로 제일 많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中 왕이 방한 "뺨 석 대나 얻어 맞았다"…대형사고라고 하는 이유
  • 대장동 여파? 이재명, 1주 만에 4.2%P↓…尹 28.8% 1위 탈환
  • '장제원 아들' 노엘 무면허 운전·경찰 폭행 블박 영상 공개
  • "성장 돕는 시 할아버지"…中, '시진핑 사상' 필수 교육 지정
  • 탈레반, 여성인권 짓밟은 채 '유유자적 오리배 나들이'
  • [영상] "팔다리 없어도"…웨딩드레스 입은 남성의 감동스토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