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법규위반 차만 골라 보험금 갈취 '4년간 45번'

노승환 기자l기사입력 2021-07-30 19:20 l 최종수정 2021-07-30 20: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부산을 비롯한 경남지역에서 무려 4년 넘게 일부러 사고를 내 보험금을 타 내온 일당 8명이 경찰에게 붙잡혔습니다.
무려 45번이나 사고를 냈다는데요.
노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차가 교차로로 들어서자 한 남성이 운전자에게 지시합니다.

▶ 인터뷰 : 피의자
- "옆으로 붙어. 네가 옆으로 붙어줘야지."

교차로에서 불법으로 차로를 바꾸던 차량을 일부러 치는 보험사기 장면입니다.

30대 A씨 등 일당 8명은 4년 넘게 45번이나 이런 고의사고를 내 상대편 보험사로부터 합의금 등으로 2억 4천만 원을 받아냈습니다.

▶ 스탠딩 : 노승환 / 기자
- "사고를 당한 운전자들은 교통법규를 위반한 터라 경찰에 신고하지 못했고, 이 때문에 이들의 범행은 오랫동안 적발되지 않았습니다."

이 중 3명은 지난 5월 이런 혐의로 수사를 받고도 5번이나 같은 범행을 더 저지르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문홍국 / 부산경찰청 교통조사계장
- "동일한 차량으로 계속해서 범행을 반복하게 되면 보험사기로 의심받기 때문에 차량을 바꾸거나 렌터카를 이용했습니다."

경찰은 철저한 법규준수만이 보험사기를 막을 수 있다며 운전자들에게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MBN뉴스 노승환입니다. [todif77@mbn.co.kr]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안동균 기자, 영상편집 :최형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中 왕이 방한 "뺨 석 대나 얻어 맞았다"…대형사고라고 하는 이유
  • 대장동 여파? 이재명, 1주 만에 4.2%P↓…尹 28.8% 1위 탈환
  • 국민의힘, 국정농단 이후 첫 40%대 지지율…민주당 32.5%
  • 김현종, 이재명 지지 선언 "동서화합·글로벌 대통령 하길 바란다"
  • 윤석열 "이낙연 꼼꼼함·이재명 깡 닮고파"…추미애 질문엔 '진땀'
  • '장제원 아들' 노엘 무면허 운전·경찰 폭행 블박 영상 공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