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종결된 사건 현장에 형사가 주거침입?…경찰, 감찰 조사

기사입력 2021-08-30 20:49 l 최종수정 2021-08-31 09: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살인 사건이 종결됐는데도 담당 형사가 사건 장소였던 유족의 집을 동의 없이 수 차례 드나들었다는 진정이 경찰에 접수됐습니다.
수사 목적이 아니라, '집을 빌려 쓰고 있던 여성에게 접근하기 위해서'라는 게 유족 측의 주장인데요.
김보미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지난해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을 수사했던 형사 A 씨.

범인의 자수로 사건이 마무리됐는데도 A 씨가 사건 현장인 아파트를 수 차례 드나들었다는 진정이 서울경찰청에 접수됐습니다.

진정을 낸 사람은 유족 B 씨였습니다.

B 씨는 그 아파트를 나와 다른 곳에서 생활하면서, 지인의 딸에게 집을 업무 공간으로 종종 사용할 수 있게 해준 상태였습니다.

▶ 인터뷰 : 살인사건 유족 B 씨
- "외출했다가 들어오면서 그 경찰관이 아파트 뒤에서 나오는걸 봤습니다. 거기에 따로 올 일이 없을 거 같아서 이상하게 생각…."

수상함을 느낀 B 씨는 집 안에 녹음기를 설치해뒀고, 확인 결과 형사 A 씨가 자신 허락 없이 집에 들어왔다는 걸 알게 됐습니다.

사건 처리 도중 알게 된 지인의 딸에게 접근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고 B 씨는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살인사건 유족 B 씨
- "저희 집에서 일어난 상황도 상황이고, 심적으로 많이 힘든 상태인데 그 사건을 조사했던 경찰관이 그런 일을 저지른다고는…."

「진정을 접수한 서울경찰청은 CCTV 분석 결과 해당 형사가 최소 5차례 이상 아파트에 방문한 것을 확인하고 감찰에 착수했습니다.」

서울경찰청에서 수사를 의뢰받은 영등포경찰서는 형사 A 씨를 주거침입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취재진은 형사 A 씨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A 씨의 답을 듣지 못했습니다.

MBN뉴스 김보미입니다. [spring@mbn.co.kr]

영상취재: 김영호 기자·문진웅 기자
영상편집: 이우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현직 기상캐스터, '면허 정지 수준' 음주운전…벌금 300만 원
  • 떼기 어려운 페트병 라벨…추미애 "환경부 현장 감독 부탁"
  • "미안해, 아빠가 곽상도가 아니라서"…'오십억 게임' 패러디까지
  • "탈락하면 물총 쏘며 죽여"…초등생도 보는 '청불' 오징어 게임에 우려
  • 배현진, '아들 논란' 장제원에 "진정한 자숙의 자세 필요"
  • 박서준, 손흥민 경기 노마스크 관람 화제…"우려" vs "위드코로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