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아이폰13 시리즈 전격 공개…삼성 폴더블과 맞대결

기사입력 2021-09-15 10:00 l 최종수정 2021-09-15 10: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자체개발 A15칩·시네마틱모드 도입
한국은 다음 달 1일부터 사전주문 가능

아이폰13프로 모델/사진=애플 공식 홈페이지
↑ 아이폰13프로 모델/사진=애플 공식 홈페이지


애플이 새로 개발한 칩과 영화같은 영상 촬영을 내세운 아이폰13 시리즈를 공개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14일,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본사에서 온라인으로 신제품 공개 행사를 열어 신형 아이폰13 시리즈를 공개했습니다.

아이폰13 시리즈는 전작인 아이폰12와 동일하게 6.1인치 화면의 기본형과 5.4인치의 미니, 6.1인치의 프리미엄 제품 프로, 6.7인치의 프로맥스로 총 4가지로 구성됐습니다.

외부 디자인은 전작과 큰 차이가 없다는 평가입니다. 다만 전면 카메라가 20% 작아지면서 화면 상단을 가리던 검은 노치가 작아져 화면이 조금 넓어졌습니다. 또 전면 화면을 보호하기 위해 세라믹 실드를 사용해 다른 어떤 스마트폰보다 견고함을 자랑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뒷면의 경우 카메라 모듈이 커졌고, 미니·기본형 모델의 카메라 위치가 대각선으로 이동한 정도입니다.

이번 아이폰13 시리즈에는 애플이 자체 개발한 'A15 바이오닉'을 넣어 처리 속도와 전력 효율을 개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는 스마트폰의 '두뇌'라고 말할 수 있는데, 애플은 5나노미터 기술에 150억 개의 트랜지스터, 6코어 중앙처리장치(CPU), 5코어 그래픽처리장치(GPU)를 탑재해 주요 경쟁 제품보다 각각 50%, 30% 빠른 성능을 자랑한다고 전했습니다.

전력 효율도 좋아져 전작보다 배터리 소모 시간이 미니와 프로의 경우 1시간 30분, 기본형과 프로맥스는 2시간 30분 늘어났습니다.

아이폰13 시리즈의 시네마틱모드/사진=애플 공식 홈페이지
↑ 아이폰13 시리즈의 시네마틱모드/사진=애플 공식 홈페이지


또 영상 촬영과 관련해 '시네마틱 모드'가 추가됐습니다.

이는 한 화면 안에 특정 피사체에 초점을 맞추고 배경은 흐리게 만들어 영화처럼 보이게 하는 기법입니다. 피사체가 이동하면 초점도 알아서 이동하고, 화면 속 다른 피사체로 초점을 옮길 수도 있습니다. 촬영 중은 물론, 촬영 후에도 영상을 보면서 시네마틱 모드를 적용할 수 있습니다.

또 전작에서는 최상위 모델인 아이포12 프로맥스에만 센서 시프트 광학 이미지 흔들림 보정 기술이 적용됐지만 아이폰13에서는 다른 모델로도 확대됐습니다. 프로와 프로맥스의 경우 화면의 초당 프레임이 10㎐에서 120㎐까지 바꾸는 가변 주사율 기능이 들어가 평소에는 주사율을 낮춰 배터리를 아낄 수 있게 됐습니다.

또 프로 모델에는 2cm 거리의 초근접 확대 촬영이 가능해졌고, 렌즈 3개에 모두 야간 촬영 기능이 탑재됐습니다.

아이폰13프로 모델/사진=애플 유튜브 캡처
↑ 아이폰13프로 모델/사진=애플 유튜브 캡처


화제가 됐던 위성통신 기능은 아이폰13 시리즈에는 적용되지 않았습니다. 위성통신 기능은 이동통신 전파가 잡히지 않는 위급한 상황에 위성으로 통화하거나 메시지를 보내는 기능으로, 정보통신(IT) 유력 매체들은 애플이 올해나 내년 이 기능을 적용한 신제품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한 바 있습니다.

아이폰13 시리즈는 오는 17일에 미국, 일본, 중국 등 1차 출시국에서 사전 주문을 시작하고, 24일 공식 출시됩니다. 한국에서는 다음 달 1일 주문을 시작해 8일 출시됩니다.

가격은 아이폰13 기본형이 109만원, 미니가 95만원, 프로가 135만원, 프로맥스가 149만원부터 시작해 전작과 같은 수준으로 동결했습니다. 최소 저장용량은 128GB이고

, 프로 모델은 1TB 모델이 추가됐습니다.

색상은 아이폰13 기본형과 미니가 핑크, 블루, 미드나이트, 스타라이트, 프로덕트레드의 5가지, 프로 모델이 그래파이트, 골드, 실버, 시에라 블루 등 4가지입니다.

아이폰13 시리즈 판매가 본격화되면 최근 '폴더블' 대란을 일으킨 삼성전자와의 경쟁이 심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현직 기상캐스터, '면허 정지 수준' 음주운전…벌금 300만 원
  • 떼기 어려운 페트병 라벨…추미애 "환경부 현장 감독 부탁"
  • 文 대통령 "개 식용 금지, 이제 신중 검토할 때 되지 않았나"
  • "탈락하면 물총 쏘며 죽여"…초등생도 보는 '청불' 오징어 게임에 우려
  • 배현진, '아들 논란' 장제원에 "진정한 자숙의 자세 필요"
  • 박서준, 손흥민 경기 노마스크 관람 화제…"우려" vs "위드코로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