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오토바이 절도' 겁 없는 10대들…경찰과 추격전

기사입력 2021-09-16 19:30 l 최종수정 2021-09-16 2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서울 시내에서 오토바이 2대를 훔쳐 추격전을 벌인 10대 학생 4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5km 넘게 경찰과 추격전을 벌였는데, 붙잡힌 10대들 3명은 형사처벌 대신 보호처분을 받게 되는 촉법소년이었습니다.
이혁재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학생 4명이 2대의 오토바이에 나눠탄 채 도로를 질주합니다.

차선을 지키지 않은 건 기본.

신호도 무시한 채 사거리를 건너가고, 심지어 중앙선까지 침범하기도 합니다.

지난 12일 오전 10시쯤, 경찰은 서울 광진구 일대에서 오토바이 2대를 훔쳐 달아나던 10대 학생 4명을 붙잡았습니다.

▶ 인터뷰 : A 씨 / 오토바이 절도 피해자
- "저는 (중고 판매한) '그런 사실이 없다'고 (경찰에) 얘기하니까, 미성년자 애들이 제 오토바이를 훔쳐가지고 막 1시간, 2시간가량 타고 다니다가…."

▶ 스탠딩 : 이혁재 / 기자
- "10대 소년은 이곳에 주차된 오토바이에 시동이 걸리자마자, 이를 그대로 훔쳐 몰고 달아났습니다."

이들은 오토바이를 훔쳐 5km 넘게 도심을 질주했고, 중랑구까지 가서야 추격전이 일단락됐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동네 선후배 사이로 3명은 형사처벌 대신 보호처분을 받을 수밖에 없는 만 14세 미만의 촉법소년이었습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촉법소년 신분이 아닌 1명을 특수절도와 무면허 운전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나머지 3명도 조사 결과에 따라 가정법원 소년부로 넘길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MBN뉴스 이혁재입니다. [ yzpotato.mbn.co.kr ]

영상취재 : 김회종·김진성 기자
영상편집 : 이동민
그래픽 : 김근중
화면제공 : 서울 광진경찰서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2010년 이재명 서명 대장동 문건 입수…검찰 수사 '삐걱'
  • 윤석열 "화나게 하려던 것 아냐"…민주 "전두환과 쌍둥이"
  • 김웅 "검찰 연관은 민주 희망 사항" vs 민주 "국민의힘, 국기문란 책임져야"
  • 위드 코로나 앞두고 사망자 급증…"23~25일 접종률 70% 도달"
  • 전여옥 "전두환 잇겠다는 홍준표, 큰절한 원희룡…尹 망언한 적 없어"
  • '돈다발 제보' 박철민 "이재명에게 사진 속 돈 전달한 것 맞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