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장제원 아들' 노엘, 이번엔 무면허 운전·경찰관 폭행 입건

기사입력 2021-09-19 13:35 l 최종수정 2021-09-19 13: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접촉사고에 현장 출동한 경찰 머리 들이받아
지난해 음주운전·운전자 바꿔치기로 집행유예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 래퍼 노엘 / 사진=인디고뮤직 제공
↑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 래퍼 노엘 / 사진=인디고뮤직 제공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에서 총괄실장을 맡고 있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 래퍼 노엘(장용준·21)이 이번엔 무면허 운전을 하다가 음주 측정을 요구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습니다.

오늘(19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노엘은 어제(18일) 오후 10시 30분쯤 서울 서초구에서 벤츠 차량을 운전하다 다른 차량과 접촉사고를 냈습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음주 측정과 신원 확인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노엘은 이에 불응하며 경찰관의 머리를 들이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우선 현장에서 노엘을 음주 측정 불응 혐의 등으로 현행범 체포해 간단한 조사를 마친 뒤 귀가시켰습니다. 노엘이 접촉 사고를 낸 차주는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노엘은 지난 4월 부산진구의 한 길가에서 행인을 폭행한 혐의로 송치됐었습니다.

2019년에는 음주운전을 하다 오토바이와 충돌 사고를 냈습니다. 당시 그는 사고 직후 지인에게 연락해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하고, 보험사에도 지인이 운전하다 사고를 냈다며 허위로 교통사고 신고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노엘

은 지난해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고, 변호인 측과 검찰 모두 항소하지 않아 형이 확정됐습니다.

한편, 노엘은 최근 "재난지원금 받으면 좋아서 공중제비 도는 XX들"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려 재난지원금 대상자를 비하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2010년 이재명 서명 대장동 문건 입수…검찰 수사 '삐걱'
  • 윤석열 "화나게 하려던 것 아냐"…민주 "전두환과 쌍둥이"
  • 구속영장 불발된 남욱…"'50억 클럽' 2명만 전달"
  • 위드 코로나 앞두고 사망자 급증…"23~25일 접종률 70% 도달"
  • '돈다발 제보' 박철민 "이재명에게 사진 속 돈 전달한 것 맞다"
  • 김선호, 눈물의 심리상담 결과 '재조명'…전문가 "내적 갈등 보인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