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코로나 하루 확진자 처음 3천 명 넘어...신규 3천273명, 전국적 대확산 우려

기사입력 2021-09-25 10:30 l 최종수정 2021-10-02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 병상 추가 확보로 의료대응에 문제 없을 것이라 전해


추석 연휴가 끝난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격히 늘면서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첫 3천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25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천273명 늘어 누적 29만8천402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전날(2천434명)보다 무려 839명이나 늘면서 하루 만에 최다 기록을 갈아치운 수치입니다.

또한 1주일 전인 지난주 토요일(18일)의 2천87명과 비교하면 1천186명이 많습니다.

3천명대 확진자는 국내에서 첫 환자가 나온 지난해 1월 20일 이후 1년8개월 만입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천245명, 해외유입이 28명입니다.

추석 연휴 전부터 증가했던 이동·접촉이 실제 확진자 급증으로 이어지면서 결국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고, 내주부터는 추석 대규모 인구이동의 여파가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하여 전국적 대확산의 우려가 있겠습니다.

그러나 정부는 그간 병상을 추가로 확보해 하루 3천명대 확진자가 발생하는 경우에도 의료대응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입장임을 전했습니다.

다만 유행을 주도하고 있는 '델타형' 변이의 전염력이 기존 바이러스의 배가 넘고, 접종률이 높은 해외 국가에서도 '돌파 감염' 등의 영향으로 확진자가 속출하는 추세여서 이번 4차 대유행의 기세가 언제 꺾일지는 정확히 예측하기에 어려운 상황입니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4차 대유행은 석 달 가까이 이어지면서 갈수록 거세지는 양

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천211명) 이후 81일 연속 네 자릿수로 집계됐고, 지난 19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천909명→1천604명→1천729명→1천720명→1천716명→2천434명→3천273명을 기록해 최소 1천600명 이상 나왔으며, 많게는 3천명 이상 나왔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 오후 9시 한파주의보 발효…10월 기준 17년 만에 처음
  • 직장동료가 낸 축의금 '5000원'…"사정이 있겠지" vs "손절 의사"
  • 서민 "추미애 사과는 '망글'…윤석열 당선 위해 백의종군하겠다"
  • '똑똑' 모텔 방 두드리며 음란행위한 20대 남성 체포
  • [영상] '차 쌩쌩' 고속도로 1차선에 나타난 원더우먼의 정체 알고보니...
  • '48년간 200억 원 기부'…아이유·유재석 제친 연예계 기부왕은 누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