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틀째 헛구역질"…광역버스 기사, 승객 대변 치우고 분통

기사입력 2021-09-26 10:53 l 최종수정 2021-09-26 11: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해당 남성,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승차해 서울역에서 하차
"이틀째 밥도 못 먹어, 버스 기사가 어디까지 서비스를 해줘야 하는가" 호소

60대 남성이 광역버스 뒷자리에 대변을 누고 달아났다.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 60대 남성이 광역버스 뒷자리에 대변을 누고 달아났다.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한 60대 남성이 광역버스에 대변을 누고 달아나 해당 버스 기사를 비롯해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습니다.

어제(2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광역버스에 똥 싸고 간 중년 남성'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글 작성자인 버스 기사 A씨는 "아직도 이런 분들이 계신다. 선배 기사님들한테 말로만 듣던 얘기인 줄 알았는데"라면서 전날 오전 11시쯤 겪은 일화를 공개했습니다.

그는 "급하면 고속도로에서라도 세워드렸을 텐데 시내에서는 싸기 부끄러워서 터널에서 싸신 거냐"면서 "남산터널이 10㎞쯤 됐으면 도대체 차에서 무슨 짓을 했을지 두렵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신이 지불한 2800원에 똥 치우는 값은 포함되지 않는다"며 "버스 기사가 어디까지 서비스를 해줘야 하는 거냐"고 토로했습니다.

A씨는 "당신의 똥으로 인해 저는 지금 이틀째 밥도 못 먹고 오늘은 어제와 다른 차량을 운행함에도 불구하고 헛구역질만 계속 나온다"면서 "구토나 똥 신경 안 쓰고 버스 기사도 친절하고 안전하게 운행하고 싶다"고 하소연했습니다.

끝으로 "쓰레기는 쓰레기통에, 구토는 비치된 비닐봉지에, 똥은 화장

실에 부탁드린다"고 덧붙이면서 문제의 남성이 대변을 누는 모습을 올렸습니다.

A씨와 동료 기사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더 충격적인 건 똥 싼 남성 주변에 다른 승객들도 있었고, 그걸 보셨을 것이다"라고 전해, 이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버스카드 내역으로 누구인지 추적 못 하냐", "글을 읽는 나도 구역질 나온다"등 분노를 표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홍준표 "너는 모르지 하듯 묻는 그 태도 참 역겨웠다"
  • 성추행 폭로 당한 이근 "용호야, 너 강제추행 영상 잘 돌아다닌다"
  • 정용진, 225억 美 비버리힐스 저택 매입…영화관·수영장까지 '초호화'
  • "회사에선 회식한다는데, 헬스장은 못 가나요?" 백신패스 강행 반발
  • "김선호, 내게 큰 은인"…'술·여성편력' 주장 반박한 대학동기
  • "월 수익 500만 원"…대학 졸업 후 '도배사' 된 27세 여성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