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현직 기상캐스터, '면허 정지 수준' 음주운전…벌금 300만 원

기사입력 2021-09-27 15:47 l 최종수정 2021-10-04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현직 기상캐스터가 음주운전 혐의로 검찰에 넘겨져 벌금 300만 원의 약식 명령이 내려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기상캐스터 A 씨를 지난 6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A 씨는 지난 5월 11일 밤, 서울 압구정동의 한 사거리에서 경찰의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습니다.

당시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으로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사 과정에서도 A 씨는 자신의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A 씨를 약식 기소했고, 법원은 A 씨에 대해 벌금 300만 원의 약식 명령을 내렸습니다.

A 씨는 최근까지도 한 방송사에서 날씨 예보를 전달하기도 했습니다.

[ 손기준 기자 standard@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2010년 이재명 서명 대장동 문건 입수…검찰 수사 '삐걱'
  • 대구 토론회서도 '전두환 망언 논란' 공방…윤석열 "호남 보듬겠다"
  • 누리호 발사 D-1…발사체 기립 등 순조롭게 진행
  • 북한 탄도 미사일 도발에도 "한·미, 종전선언 문구 조율 중"
  • '돈다발 제보' 박철민 "이재명에게 사진 속 돈 전달한 것 맞다"
  • [뉴스피플] '명예 치안감' 승진 최불암 "수사반장 배우 모두에게 준 상"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