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유통기한 3개월 지난 카레, 회색 계란"...군 불량급식 논란

기사입력 2021-10-20 09:30 l 최종수정 2021-10-20 09: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군 "계란은 전량 폐기, 카레는 짜장으로 대체 급식"

사진 =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 사진 =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한 육군 부대에서 '불량 급식' 논란이 일었습니다. 유통기한이 3개월이 지난 카레와 회색빛이 도는 계란이 급식으로 나왔다는 주장입니다. 군은 이에 대해 "대체 급식을 했다"고 해명하면서 "급식 전반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에는 19일 '11사단 유통기한 3개월이나 지난 식재료 사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11사단 00부대 제보자는 "21년 10월 19일 화요일 점심에 유통기한이 3개월이 지난 카레를 배식했다"며 "저희 부대는 급양관(간부)이 있음에도 전문 지식이 없는 간부들로 무분별하게 급양감독을 편성해 운용 중에 있다"고 폭로했습니다.

제보자가 함께 첨부한 카레 사진을 보면, 유통기한은 지난 7월 10일까지로 적혀 있습니다.

이어 제보자는 "간부들은 본인의 임무 외 추가적으로 급양감독관 임무수행에 부담감이 증대하고 있다"며 "유통기한 지난 식재료를 사용한 게 이번이 처음도 아니고 부대장이 보고를 받고도 그냥 대수롭지 않게 넘기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10월 11일에 배식한 계란도 누가 봐도 이상이 있어 보여 보고를 했으나 조리 중 문제가 생긴 것 같다며 그냥 넘겼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카레 사진과 함께 제보자는 회색빛이 도는 찐 계란 사진을 첨부했습니다.

해당 제보를 접한 누리꾼들을 "병사들이 음식물쓰레기 먹어주는 가축인가", "제발 나라 지키는 사람들한테 좋은 밥 줘라", "이 정도면 암살 시도 아닌가"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11사단 측은 "계란의 경우 10월 11일 저녁 조리 시 발견되어 대대장이 현장에서 확인 후 전량 폐기했고, 참치김치볶음으로 대체하여 급식했다"며 "지난 19일 중식 때 유통기한이 지난 카레를 제공했지만 급식 중에 식별되어 즉각 폐기하고 짜장으로 대체해 급식했다"고 해명했습니다. 덧붙여 "현재까지 확인 결과 카레를 취식한 인원은 5명이나, 이상징후는 없었다"고도 했습니다.

이어 "사단은 이번 사안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사단 차원에서 식자재 보관 및 관리, 현장 급양감독 실태 등 급식 전반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겠다"며 "급양감독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인지, 조리과정의 문제인지 등

에 대해 면밀히 확인 후 보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러면서 "향후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급식 시스템 개선 등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겠으며, 지휘관리 측면에서 문제가 있다면 관련자에 대해서도 엄정 조치하겠다"며 "장병과 부모님께 심려를 끼쳐드린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패싱설' 일축했던 이준석 "윤석열 충청 방문, 언론 통해 알았다"
  • [속보] 일본, 내일부터 외국인 신규 입국 원칙 금지
  • "누굴 뽑나요" 물음에…홍준표 "이재명 되면 망하고 윤석열 되면 혼란"
  • "직장 동료가 성폭행" 무고한 30대 여성, 징역 2년 법정구속
  • 윤석열 46.3%·이재명 36.9%…오차범위 밖 격차
  • '2월 개장' 더현대서울, 매장 천장 붕괴…3명 경상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