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특수부대 출신 가수에게 성추행당했다"…박군 측 "사실무근"

기사입력 2021-10-23 16:35 l 최종수정 2021-10-23 16: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온라인 커뮤니티서 "순수한 이미지의 가수 P, 성희롱과 추행 일삼아" 폭로
박군 측 "법적 분쟁 겪고 있는 전 소속사의 음해로 추정, 법적 조치 취할 것"

사진 = 토탈셋엔터테인먼트, 코리아 세일 페스타 사무국 제공, 네이트판
↑ 사진 = 토탈셋엔터테인먼트, 코리아 세일 페스타 사무국 제공, 네이트판

온라인상에 가수 P에게 성희롱을 당했다는 폭로글이 올라온 가운데, 가수 P로 지목된 박군 측이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어제(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특수부대 출신 가수 P에게 가스라이팅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작성자는 "가수 P는 TV에서는 순수하고 성실한 모습들로 많은 사람들이 좋아해 주고 있다. 건실한 청년으로 이미지가 포장돼 있지만 그는 자신이 스타가 됐다는 것을 무기 삼아 제게 일방적인 성희롱과 추행을 일삼았던 사람이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P와 저는 같은 회사 소속이었다”며 “처음엔 제게 선배님이라고 부르며 예의 있게 하더니 점점 그를 알아보는 사람이 많아질 수록 저를 만만하게 보기 시작했다. 엉덩이, 가슴 등 제 신체를 허락 없이 만지면서 ‘전 여자친구는 그냥 가만히 있었는데’라는 말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작성자는 “힘없는 여자가 특수부대 출신 남자의 성추행을 밀쳐내는 건 불가능에 가까웠다. P는 힘으로 이기지 못하는 걸 마치 제가 허락이라도 한 것마냥 성희롱, 성추행 수위를 전략적으로 높였다”고 했습니다.

이어 “지금 소속사에서 사회 생활을 하려면 자기한테 잘 보여야 한다고 했다”며 “피해자가 더 있는 걸로 안다. 저는 이렇게 살 수가 없어 살아 보려고 모든 증거자료 첨부해 고소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작성자는 P씨의 실명을 밝히진 않았지만, 누리꾼들은 ‘특수부대 출신 가수’라는 점을 근거로 P씨가 박군이 아니냐는 추측

을 제기했습니다.

그러자 박군 측 관계자는 “네이트판에 올라온 글 내용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현재 전속계약 해지 문제로 법적 분쟁을 겪고 있는 전 소속사가 같은 소속사에 있던 여가수를 부추겨 음해하는 것으로 추측된다”며 “조만간 작성자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밤사이 비 그쳐 호우특보 모두 해제…이 시각 잠수교
  • 윤 대통령 "동포 어려움 살필 것"…김 여사 '5시간 40분' 배우자 외교
  • 뉴욕증시, 지표 부진과 경기침체 우려 속 하락…나스닥 1.33%↓
  • 6시간에 16만 원…훈련소 영외면회 재개되자 '펜션 바가지'
  • 박지현, 조 양 가족 비극에 "5년간 나라 맡은 민주당 책임 크다"
  • 지하철역에 물 차고 중고차 100여 대 침수…비닐하우스도 잠겨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