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해운대 도로 한복판서 '쾅'…대구 빌라서 불, 60대 남성 숨져

안진우 기자l기사입력 2021-10-24 19:20 l 최종수정 2021-10-24 2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오늘 오전 부산 해운대에서 승용차가 도로 한복판의 교통표지판을 들이받았습니다.
새벽에는 대구의 한 4층짜리 빌라에서 불이나 60대 남성 한 명이 숨졌습니다.
안진우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 기자 】
차량 앞부분이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심하게 부서졌습니다.

119구조대가 운전석에 끼어 있던 운전자를 가까스로 꺼냅니다.

부산 해운대의 한 도로에서 20대 운전자가 몰던 승용차가 도로 한가운데 있는 교통표지판 기둥을 들이받았습니다.

▶ 인터뷰(☎) : 부산 해운대소방서 관계자
- "(교통표지판 기둥을) 충돌해서 운전자 여성분은 의식을 잃은 상태고, (차에서) 나오지도 못하는 상태로…."

경찰은 음주운전이 의심돼 운전자의 채혈을 진행하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창문 밖으로 불길이 치솟고, 출동한 소방대가 진화에 나섭니다.

대구의 한 4층짜리 빌라에서 불이 난 건 오늘 새벽 5시 32분쯤.

이 불로 2층에 살고 있던 60대 남성이 숨졌고, 경찰과 소방 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물이 들어찬 갯벌에서 해경 구조대가 남성과 여성 한 명씩을 끌고 나옵니다.

갯벌체험에 나선 50대 남녀가 갑자기 물이 불어나면서 고립됐다가 구조됐습니다.

제주해경은 우리 측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무허가 조업을 한 중국어선 1척을 나포해 제주항으로 압송했습니다.

MBN뉴스 안진우입니다. [tgar1@mbn.co.kr]

[ 영상취재 : 김영환 VJ, 영상편집 : 이범성
, 화면제공 : 부산 해운대소방서, 대구소방본부, 태안해양경찰서, 제주해양경찰서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안진우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MBN 사회2부 안진우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단독] "경찰이 분리조치 했는데"…전 남자친구가 현관문에
  • 후보 선출 한 달 만에 윤석열 선대위 출범…"정권교체 기회 왔다"
  • 오미크론 '24명'까지 늘어…방역패스 확대 강행
  • [제보M] "월 수입 450만 원"…차값만 떠안은 택배기사들
  • 홍준표, '사생활 논란' 조동연에 "기막힌 사람" 혹평
  • "조국 가족이었다면?"…이재명, '김건희 무혐의'에 비판 댓글 공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