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월 수익 500만 원"…대학 졸업 후 '도배사' 된 27세 여성

기사입력 2021-10-28 08:52 l 최종수정 2021-10-28 08: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영화과 수석 졸업했지만 내 길이 아니었다"
"여자가 할 수 있는 최고의 기술직이라 생각"

도배사로 일하며 월 500만 원 순수익을 낸다는 27세 여성 / 사진 = 유튜브 '열현남아' 영상 캡처
↑ 도배사로 일하며 월 500만 원 순수익을 낸다는 27세 여성 / 사진 = 유튜브 '열현남아' 영상 캡처

도배사로 일하며 월 500만 원 순수익을 내고 있다는 27세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습니다.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열현남아'에는 유튜버 '김스튜'가 출연해 현직 도배사로서 현실적인 이야기를 전했습니다.

25살에 도배사 일을 시작한 김스튜는 돈을 많이 벌고 싶어서 도배사 일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대학교 졸업 후 몇 년은 한참 방황했다"며 "영화과를 졸업했는데 졸업하고 나니 막상 할 게 없었다. 영화가 내 길이 아닌 것 같았다. 그래서 아르바이트도 초밥집, 패스트푸드점, 백화점, 콘서트 스태프, 사진 모델, 푸드트럭 등 여러 가지 해봤는데 적성에 맞다고 생각한 게 하나도 없었다. 그런 혼란의 시기를 거쳐서 도배에 입문하고 도배사로서 자리 잡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도배일을 택한 이유에 대해선 "다른 직업은 자격증 공부도 많이 해야 하고, 시간 투자가 되게 많이 들어간다"며 "스펙을 쌓아야 하는데 가장 중요한 게 또 영어다. 나는 영어를 굉장히 못 한다. 그래서 도배 일을 하게 됐다. 여자가 할 수 있는 최고의 기술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수익에 대해선 "월 순이익이 400~500만 원 사이"라며 "지금 수익에 만족하고 있다. 주변 또래 중에는 내가 가장 많이 벌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는 "일당은 18~21만 원 정도 받고, 한 달에 22일 정도, 최대 주 5~6일 일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여자 도배사로서 어려운 점을 묻자 "화장실"이라며 "리모델링 중인 집이 많아 변기가 없는 집이 40% 정도 된다. 남자분들은 베란다 나가서 하수구에 해결하는데 여자들은 해결할 곳이 없어 보통 관리사무소를 가거나 한다. 근데 왔다 갔다 하는 시간만 20분 정도라 거의 참는다"고 했습니다.

'여자분들이 도배 업종에 도전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훌륭하다. 좋은 생각"이라며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조언했습니다. 다만 "매일 일을 따내야 하고 프리랜서라서 불안정한 부분이 있다"며 "도전할 때 그런 부분을 두려워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체력적인 부분을 걱정하는 분

들이 많을 것 같다'는 질문에는 "체력이 중요하다. 나는 약한 편이라 매일 영양제를 먹으면서 산다. 최근 무릎 관절이 시큰거려서 놀랐지만 그래도 우린 젊으니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스튜는 "앞으로는 기술자가 되는 게 꿈이다. 기술자가 돼서 최고 일당을 받고 싶다"며 "지금은 매일매일 배우고 일하는 것을 충실히 하고 싶다"고 전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 측 "정치 반대했던 김건희, 커튼 뒤 내조할 듯"
  • 조동연 측 "성폭행 증거 있다…부정행위·불륜 아냐"
  • 가나 여배우, 7살 아들과 누드사진 찍어 SNS 게재…90일 징역형
  • [단독] 외상값에 흉기 휘두른 이웃…코로나 확진에 파출소 폐쇄
  • '조동연·이수정 비교 논란' 최배근 사퇴…"이유 억측 말길"
  • [제보/단독] 1.6억 원 짜리 포르쉐, 차 키 인식 못해도...회사는 “그냥 타는 수밖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