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스포츠 중계하듯 폭행 장면 촬영…동급생 폭행 중학생 2명 수사

이재호 기자l기사입력 2021-11-28 11:26 l 최종수정 2021-11-28 11: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동급생 친구를 폭행하고 또 이런 장면을 촬영해 SNS에 올려 유포한 중학생 2명이 경찰 수사를 받게 됐습니다.
마치 스포츠 중계를 하듯 싸움을 부추기면서 이런 영상을 찍어 올린 건데, 피해 학생은 폭행 후유증 등으로 심리 치료까지 받고 있습니다.
이재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한 학생이 상대방의 목을 잡아 넘어뜨리고 몸 위에 올라 주먹을 휘두르기 시작합니다.

이를 촬영하는 다른 학생은 스포츠 중계를 하듯 싸움을 부추깁니다.

- "훅! 훅! 그렇지! 멈추지 말고 계속 때려야지. 네 찬스잖아 이건."

얼굴을 감싼 학생이 말려달라 하지만 폭행은 계속됩니다.

- "항복했으니까 말리라고."
- "어쩌라고. 이 XXX"

지난 6일 광주의 한 공원에서 중학생 1학년 동급생들 사이에서 벌어진 폭행 사건입니다.

이런 영상을 촬영한 학생이 SNS에 올리면서 유포되자 피해 학생 측은 학교에 이런 상황을 알렸고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 인터뷰(☎) : 피해 학생 어머니
- "심리 치료 다니면서 지켜 보고 있는데, 머리 후유증이 있나 봐요. 머리가 아프고 울린다고…. 밖에 나가길 꺼리고…."

피해 학생에 대한 조사를 마친 경찰은 조만간 가해 학생으로 지목된 두 명을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이재호입니다.

영상편집 :오광환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이재호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경기 남부 지역 총괄
    -경기도청 출입
    -수원지방법원 및 검찰 출입
  • MBN 이재호 기자입니다. 경기 남부 지역을 총괄하고 있습니다.
화제 뉴스
  • 홍준표, 김건희 발언에 "충격·충격·충격·충격"…조국 "기가 막혀"
  • "안 만나주면 성관계 폭로"…유부녀 직장동료 협박한 30대 실형
  • [전문] 심상정 "진보정치 끝까지 포기 않겠다"…5일 만에 '복귀 선언'
  • [인기척] 무너진 대학가 상권..."울며 겨자 먹기로 버텨"
  • 추미애 "보수 정당, 김건희가 완벽 접수…최순실보다 영악"
  • "군대 가는 게 어떻게 본인 선택이냐…어쩔 수 없이 가는거지" 송소희 소신발언 재조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