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영상] 심정지로 쓰러진 아이, 심폐소생술로 살린 택시기사 알고 보니…

기사입력 2021-11-29 20:44 l 최종수정 2021-11-29 20: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호텔 안전관리실서 20년 근무한 베테랑
“택시비라도 드리고 싶었지만 안 받아”

택시기사가 길가에 쓰러진 아이를 심폐소생술로 살려 응급실까지 안전하게 데려다 준 사연이 공개됐다. / 사진=한문철 TV 캡처
↑ 택시기사가 길가에 쓰러진 아이를 심폐소생술로 살려 응급실까지 안전하게 데려다 준 사연이 공개됐다. / 사진=한문철 TV 캡처

신호대기 중이던 한 택시기사가 길가에 쓰러진 아이를 심폐소생술로 살린 뒤 인근 병원 응급실까지 데려다준 사연이 공개됐습니다.

오늘(29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지난 27일 오전 10시쯤 서울 송파구 롯데타워 앞 사거리에서 벌어진 사건을 담은 블랙박스 영상을 게재했습니다.

영상에 따르면 택시기사 A 씨는 신호를 대기하던 중 횡단보도 부근에서 아들로 보이는 어린 아이를 안은 채 울고 있는 한 여성을 발견했습니다. 처음에는 엄마랑 아이가 장난을 치는 줄 알았지만, 여성의 품에 안긴 아이의 머리와 다리가 바닥을 향해 축 늘어져 있는 것을 보고 심상치 않아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당시 도로에는 아이의 벗겨진 신발이 한 짝이 나뒹굴었습니다. 이에 A 씨는 차에서 나와 여성에게 갔습니다. 당시 아이는 이미 앞으로 한 번 고꾸라져서 입안에 피가 고여 있던 상황이었습니다.

택시기사가 길가에 쓰러진 아이를 심폐소생술로 살려 응급실까지 안전하게 데려다 준 사연이 공개됐다. / 영상=한문철 TV
↑ 택시기사가 길가에 쓰러진 아이를 심폐소생술로 살려 응급실까지 안전하게 데려다 준 사연이 공개됐다. / 영상=한문철 TV

그는 119에 신고를 하라고 여성에서 말한 뒤 아이를 바닥에 눕혀 침착하게 심폐소생술을 시작했습니다. 다행히도 아이는 의식을 점차 회복했지만, 119는 아직도 도착하지 않았습니다.

A 씨는 추운 날씨 탓에 119가 도착할 때까지 기다리라며 모자를 뒷좌석에 태웠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흘러도 119가 오지 않자 A 씨는 119 신고를 취소하라고 한 뒤 직접 차를 몰아 대형병원 응급실로 이송했습니다. 아이 엄마는 감사한 마음에 “택시비라도 드리고 싶다”며 돈을 건넸지만, A 씨는 이를 뿌리치고 급히 자리를 떠났습니다.

해당 영상을 공개한 제보자는 A 씨의 전 직장 동료 B 씨입니다. B 씨는 단체 채팅방에서 이야기를 듣고 제보를 결심하게 됐다며 “A 씨가 어떤 아이를 심폐소생술 해 살려서 데려다주고 왔다길래 제보를 하자

고 했더니 ‘아냐 아냐. 부끄러워’라고 하셨다”라고 전했습니다.

제보자에 따르면 A 씨는 호텔 안전관리실에서 20년 이상 근무한 베테랑으로 알려졌습니다. 얼마 전 호텔을 그만둔 A 씨는 개인택시를 시작했고, 호텔서 근무하며 익힌 심폐소생술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홍준표, 김건희 발언에 "충격·충격·충격·충격"…조국 "기가 막혀"
  • [속보] 붕괴사고 수사본부, 현산 직원·감리 등 9명 추가 입건
  • 경주서 루지 타던 7세 여아 가드레일 '쾅'…충돌 사고로 숨져
  • "안 만나주면 성관계 폭로"…유부녀 직장동료 협박한 30대 실형
  • [전문] 안희정 피해자, 김건희에 사과 요구 "미투 폄훼"
  • 장애인구역에 나란히 주차된 포르쉐·BMW…"우정샷 남겨드린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