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DNA도 나왔는데"…경찰, 90대 할머니 성폭행한 남성 '무혐의' 처리

기사입력 2021-12-01 09:23 l 최종수정 2021-12-01 09: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작년부터 상습적으로 주거침입·폭행 시도
큰아들·손녀 직접 목격해도…경찰 "치매 걸려 정확한 진술 못 해"

경기북부경찰청 / 사진 = 연합뉴스
↑ 경기북부경찰청 / 사진 = 연합뉴스

90대 할머니가 열어둔 집 문으로 들어온 남성에게 성폭행당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할머니 몸에서 가해자 DNA가 발견됐지만, 경찰은 할머니가 치매를 앓아 진술이 명확하지 않다며 사건을 무혐의 처리했습니다.

1일 YTN 보도에 따르면, 지난 3월 경기도 파주시에 사는 여성 A 씨(96)는 같은 동네에 사는 80대 남성 B 씨에게 성폭행을 당했습니다.

A 씨는 집 문을 항상 열어두고 이웃들을 맞이하곤 했습니다. B 씨는 이를 노려 열린 문을 통해 안방까지 들어와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사건 당시 다른 방에 있던 손녀가 범행 장면을 직접 목격해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A 씨의 큰아들은 "(조카가) 울면서 '큰아빠 큰일 났어요'라며 사건을 이야기하더라. '그 사람 어디 있냐' 했더니 도망가는데 쫓아가고 있다고 해서 112에 신고하고 따라가라 했다"고 말했습니다.

도망친 B 씨는 얼마 지나지 않아 붙잡혔지만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습니다. 그러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 결과, A 씨 몸에서 B 씨의 DNA가 검출됐습니다.

지난해 말부터 B 씨는 상습적으로 범행을 시도했습니다. 그는 A 씨와 함께 사는 둘째 아들과 손녀가 집을 비운 틈을 타 A 씨 집을 여러 차례 무단 침입했습니다. 지난 1월에도 집 안에 들어와 추행하고 폭행하려다 A 씨를 돌보기 위해 들른 큰아들에게 발각돼 쫓겨났습니다. A 씨 큰아들은 "(A 씨) 위에 올라가서 목을 조르는 건지 뭐 하는 건지 밑에서 발버둥 치고 난리가 났다"며 "뭐 이런 게 다 있어"하고 끌어내렸더니 기겁을 하더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경찰은 수사 4개월 만인 지난 7월 B 씨에게 혐의가 없다

는 결론을 내리고 수사를 종결했습니다. 치매를 앓는 A 씨가 명확히 진술할 수 없어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는 이유였습니다.

이에 A 씨 큰아들은 과거 B 씨의 주거 침입과 폭행 혐의까지 다시 수사해달라며 사법 당국에 이의를 제기했습니다. 경기북부경찰청은 B 씨에게 주거침입 등 혐의를 추가로 적용해 다시 수사를 진행 중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택시 대란'에 당정 "심야 요금 올리고 심야만 일하는 시간제 기사 도입"
  • '쌍방울 뇌물' 이화영 구속…이재명 수사 속도 빨라지나
  • 화장실 천장·냉장고에 10만 명분 필로폰…마약 유통책 덜미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엘리베이터 납치 시도' 같은 아파트 남성 결국 구속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