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20개월 아기 성폭행·살해 20대 남성…검찰, '화학적 거세' 청구

기사입력 2021-12-01 10:16 l 최종수정 2021-12-01 10: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검찰, '성충동 약물 치료' 청구…중형 구형 전망

아동학대 살해 및 사체유기 등 혐의를 받는 피의자 양모 씨 / 사진 = 연합뉴스
↑ 아동학대 살해 및 사체유기 등 혐의를 받는 피의자 양모 씨 / 사진 = 연합뉴스

생후 20개월 아기를 성폭행하고 학대해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에 대해 검찰이 '성충동 약물 치료'(일명 화학적 거세) 명령을 청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전지법 제12형사부(유석철 부장판사)는 오늘(1일) 아동학대 살해와 13세 미만 미성년자 강간 등 혐의를 받는 계부 양모(29)씨 친모 정모(26)씨의 공판을 진행합니다.

이날 재판에서 검찰은 중형을 구형할 전망입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4일 약물 치료 청구를 위한 공소장을 제출했습니다. 약물 치료는 성폭력 범죄자 중 재범 위험성이 있는 19세 이상 성도착증 환자에게 내려지는 처분입니다.

양 씨는 지난 6월 15일 새벽 술에 취한 채 1시간 동안 동거녀 정 씨의 딸을 이불로 덮은 뒤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짓밟았습니다. 이후 정 씨와 함께 숨진 딸의 시신을 아이스

박스에 담아 집 안 화장실에 숨겨둔 혐의를 받습니다.

또 아기를 마구 폭행한 데 이어 허벅지를 비틀어 부러뜨리고, 벽에 던지기도 했습니다. 심지어 정 씨를 화장실 등에 가 있게 한 뒤 아기를 성폭행했다고 검찰은 전했습니다.

양 씨는 범행 후에도 경찰 추적을 피해 도주하는 과정에서 금품을 훔쳐 추가 기소됐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사흘 만에 또 미사일 도발…한미 연합훈련 반발 무력시위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해 용의자 긴급체포…30대 세입자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크림만 바르면 사라지는 쥐젖?…"효과 검증 안 돼"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