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촌 언니가 성매매 시켜"…20대 여성, 허위 고소로 집행유예

기사입력 2021-12-02 11:33 l 최종수정 2021-12-02 11: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재판부 "피고인, 지적장애 앓고 미혼모인 점 고려"

사진 = 연합뉴스
↑ 사진 = 연합뉴스

사촌 언니가 폭행하고 강압적으로 성매매를 시켰다며 허위로 경찰에 고소장을 낸 20대 여성이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인천지법 형사6단독 남승민 판사는 무고 혐의로 기소된 A(25) 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일 밝혔습니다. 남 판사는 또 A 씨에게 보호관찰과 함께 사회봉사 40시간을 명령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10월 26일 인천의 한 경찰서에 사촌 언니 B 씨를 허위 고소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그는 "지적장애 3급인 나를 사촌 언니가 수년 동안 폭행했고, 2017년부터 3년 동안 성매매를 시킨 뒤 돈을 가져갔다"며 "처벌해 달라"는 내용이 적힌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습니다.

그러나 조사 결과 B 씨는 A 씨에게 성매매를 강요하거나 그에게서 돈을 빼앗은 사실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남 판사는 "피고인의 범행 경위를 보면 죄질이 좋지 않다

"며 "다른 범죄로 받은 징역형 집행유예 기간에 재차 범행을 저질렀고 피해자도 피고인의 엄벌을 계속 탄원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피해자가 피고인의 허위 고소로 기소되거나 형사처벌을 받는 상황이 발생하지는 않았다"며 "피고인이 지적장애를 앓고 있고 미혼모로 8개월 된 어린 자녀를 부양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사흘 만에 또 미사일 도발…한미 연합훈련 반발 무력시위
  • [단독] '인력 부족'탓 13년 만에 예술의전당 감사…기부금 막 쓰고 날림 사업까지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