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뉴스추적] 오미크론 확산, 방역망 뚫린 이유는?

기사입력 2021-12-03 19:32 l 최종수정 2021-12-03 20: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오미크론 집단 감염 가능성과 방역 강화 조치에 대한 소식, 사회정책부 조일호 기자와 더 나눠보겠습니다.


【 질문1 】
조 기자, 오미크론 의심 사례자 4명이 추가로 나온 게 어떤 의미가 있길래 이렇게 어수선한 거죠?


【 답변1 】
전염병이 처음 발생했을 때, 그러니까 가족이나 지인 위주로 소규모로 발생했을 때는 역학조사도 가능하고 충분히 통제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게 지인의 지인, 또 그 지인까지, 아니면 전혀 아는 사이가 아닌데도 같은 공간에 있는 익명의 사람한테까지 번지면 상황이 180도 달라집니다.

이때부터는 역학조사가 한계에 봉착하고, 정부 방역 통제망도 벗어나게 됩니다.

이때부터는 집단감염, 지역사회 감염이라 부르게 되는데요.

오늘까진 목사 부부와 그 아들, 우즈베키스탄인 지인 등 4명, 그리고 나이지리아 여행을 다녀온 2명까지 6명이 확진됐는데요.

여기까지는 가족과 지인 감염이었지만, 이걸 벗어난 의심사례 4건이 오늘 추가되면서 이제 국면은 집단감염, 지역사회 감염으로 바뀌었다고 봐도 무방할 것 같습니다.


【 질문 2】
집단 감염, 지역사회 감염이라면 지금 예상할 수 있는 오미크론 접촉자는 몇 명으로 추산할 수 있나요?

【 기자 】
현재 확진자 13명과 접촉한 것으로 통보받은 사람만 411명이고, 접촉은 아니지만 선제적 차원에서 검사를 받는 인원도 369명입니다.

합쳐서 800명 정도 되고요.

또 목사 부부의 10대 아들이 어젯밤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이 아들이 다닌 초등학교 학생 700여 명 사이에서도 오미크론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있습니다.

학생들에 대해서는 반발 우려가 있어 현재 희망자만 검사를 하고 있는 상황인데요.

이제 접촉자가 몇 명인지 숫자를 세는 것 자체가 무의미해질 지경입니다.


【 질문3 】
어쩌다 이 지경이 된 겁니까?


【 답변3 】
앞서 리포트에서도 전해드렸지만 목사 부부의 거짓말이 뼈아픈 대목입니다.

이 부부가 귀국해서 집까지 방역택시를 탔다고 거짓말을 하면서, 실제로 이들을 데려다 준 우즈벡 출신의 4번 확진자 격리가 안 된 겁니다.

교회 신도수도 많은데다가 이미 지역으로도 전파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데요.

목사의 지인이죠, 4번 확진자와 아는 사이가 아닌데도 식당을 같이 이용했다는 이유만으로 의심자가 된 사례가 나왔잖아요.

인천시는 허위진술 등에 대해 고발 등 사법적 책임을 철저히 물라고 관할 구청에 주문했습니다.


【 질문4 】
오늘 정부의 추가대책 얘길 해보죠.
사적모임 인원이 축소되고 방역패스는 확대됐는데 확산세가 잡힐까요?


【 답변4 】
네, 오늘 발표된 대책은 다중이용시설의 시간제한만 제외하면 사실상 비상계획에 준하는 내용입니다.

그만큼 현재 확산세가 심하다는 걸 정부 당국도 인정한 셈인데요.

하지만, 대책을 살펴보면 그렇게 강력한 것도 아닙니다.

전문가들은 오히려 지금의 대책으로는 확산세를 잡기 어렵다고 경고하고 나섰는데요.

▶ 인터뷰(☎) : 천은미 /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 "이번에도 자영업자들의 피해를 고려해 시간제한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국민들의 움직임 자제가 지금으로서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적모임 인원만 4명 정도 줄인 게 핵심인데, 시간 제한은 빠진데다 모임 자체를 억제하진 못하기 때문에 큰 효과를 기대하긴 어렵다는 겁니다.

당국에선 1~2주 후에 방역조치 효과가 나올 걸로 기대하고 있는데, 원하는 결과가 나올지에 대해선 의구심을 표한 전문가가 많았습니다.


【 질문5 】
그렇군요.
오늘 대책에는 청소년 백신을 사실상 의무화한 내용도 포함됐는데요?


【 답변5 】
아직 접종률이 높지 않은 점을 고려해 8주 뒤인 내년 2월부터 적용됩니다.

학원이나 독서실, 스터디 카페, PC방 등이 대상인데요.

당국은 최근 4주간 소아·청소년 발생률이 성인보다 높게 나타난다며 이유를 밝혔는데, 사실상 청소년 백신을 의무화한 게 아니냐는 목소리도 큰 상황이라 논란이 예상됩니다.

또, 워터파크나 백화점, 대형마트, 키즈카페 등 시설은 방역패스 대상에서 제외돼 형평성에 대한 논란도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 앵커멘트 】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사회정책부 조일호 기자였습니다.

[조일호 기자 jo1ho@mbn.co.kr]

영상편집 : 이우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통령실 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 개최…"북한 도발 강력 규탄"
  • [단독] '인력 부족'탓 13년 만에 예술의전당 감사…기부금 막 쓰고 날림 사업까지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