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감귤 분재 인기…나무째 출하

기사입력 2009-10-30 19:55 l 최종수정 2009-11-01 09: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열매가 달린 나무째로 감귤을 판매하는 농가가 있어 화제입니다.
새로운 형태의 농가소득 모델로 관심을 끌고 있다고 합니다.
kctv뉴스 오유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감귤 분재를 키우고 있는 서귀포시 대포동의 한 농가입니다.

이 농가가 판매하는 것은 감귤 열매가 아니라 감귤 묘목입니다.

관상용으로 키워 화분째로 판매하고 있습니다.

노랗게 영근 감귤열매를 집안에서 보고 싶어하는 소비자들이 최근 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김창남 / 감귤 화분재배 농가
- "지금까지 분재가 40여 가지가 있는데 앞으로 다른 분재를 만들어서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습니다."

비닐하우스 안은 40여 종의 감귤 품종들이 각양각색의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사시사철 열매가 맺는다는 사계귤은 노란 열매와 파란 열매가 한 가지에 달려 있습니다.

콩알처럼 작다고 해서 두금감은 손톱크기의 미니 감귤이 포도송이처럼 달렸습니다.

▶ 스탠딩 : 오유진 / kctv 기자
- "부처님 손을 닮은 불수감도 분재용으로 재배되고 있습니다."

인도가 원산지인 불수감은 독특한 생김새로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만백유는 과실 크기가 2㎏까지 자라는 자이언트 감귤입니다.

이 농가는 지금까지 전화주문 등을 통해 소규모로만 판매해 왔지만, 앞으론 택배용 박스를 개발해 판매처를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또 서귀포농업기술센터의 지원을 받아 대형 화분 제작해 임대사업을 시작할 계획입니다.

▶ 인터뷰 : 현동희 / 서귀포농업기술센터
- "식용 감귤의 생산도 중요하지만, 이 농가처럼 관상가치가 높은 감귤을 육성해 판매하면 농가의 부가가치소득을 올릴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40년 넘게 국내외의 감귤 품종들을 수집하고 가꿔온 한 농가의 노력이 감귤의 화분재배를 산업화하는 아이디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kctv뉴스 오유진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구속…이재명 수사 본격화?
  • 3만 6,159명 확진…중대본 "코로나 지정 병상 순차적 해제"
  • 정성호 "윤 대통령, 실수 인정하면 해프닝으로 끝날 일"
  • '인육캡슐' 사라지나 했더니 또…지난 6년간 '1,065정' 적발
  • [인터넷 와글와글]"단속 걸리자 발길질"/'이상한' 물품보관함/길 잃은 양떼
  • 윤건영 "김건희 대표 코바나컨텐츠, 임금 체불"…대통령실 "사실 아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