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법원, 보수논객 지만원 비방 30대 유죄

기사입력 2009-11-03 10:48 l 최종수정 2009-11-03 10: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중앙지법 형사2단독은 자선 활동으로 주목을 받은 탤런트 문근영에 대한 논쟁 과정에서 보수논객 지만원 씨를 비방하는 글을 인터넷에 올린 혐의로 기소된 임 모 씨에게 벌금 3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이름과 나이 등을 이용해 피해자를 조롱하거나 터무니없이 우스꽝스러운 행동을 하는 사람으로 취급하는 등 경멸적인 표현으로 피해자의 사회적 평가를 저하

한 것은 모욕죄에 해당한다"고 말했습니다.
지 씨는 지난해 11월 탤런트 문 씨가 '기부천사'라는 찬사를 받자 자신의 홈페이지에 비판적인 글을 올려 색깔론 논쟁을 불러일으켰고, 이에 대해 임씨는 자신의 인터넷 블로그에 지씨를 비난하는 글을 올려 모욕죄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총선 출마도 위태로운 이준석…차기 당권 누가 잡느냐 변수
  • 불법 낙태 수술 중 태어난 아이 유괴한 중국 의사…아들 부부 위해
  • 홍준표가 맹비난한 '국힘 중진 의원 N·J·H'는 누구?
  • [단독] 무면허 택배기사 적발…작년부터 면허 취소 상태
  • '비와 불륜설' 박결 "어이가 없다…전화번호도 몰라" 루머 일축
  • 박범계 "의원이 물어보면 '예 의원님' 해야 예의"…한동훈 "예, 의원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