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청와대, '방역 비과학적' 尹 발언에 "대안 제시하라" 발끈

기사입력 2022-01-14 17:29 l 최종수정 2022-04-14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尹 겨냥 평가' 속 청와대 “특정인 비판 아냐”
법원, 서울 마트·백화점 방역패스 효력정지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사진=연합뉴스
↑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일각에서 명확한 근거 없이 (정부의) 방역지침을 비과학적이라고 비판하며 국민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정 인물을 밝히지 않았지만 최근 “비과학적 주먹구구식 방역패스 정책을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방역패스 철회’ 주장에…청와대 “국민 혼란 야기”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오늘(14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정부의 방역 지침을 비과학적이라고 비판하고자 한다면) 다른 대안을 제시해주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수석은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큰 위협이 되고 있다”며 “정부가 오늘 방역 강화조치를 3주 연장한 것은 오미크론이라는 중대한 국면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방역을 정치적으로 접근해선 안된다”며 “이는 결코 책임있는 태도가 아니다. 방역에 대해서는 누구라도 국민의 안전을 위해 협조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했습니다.

아울러 “길고 험난한 코로나와의 싸움에서 마스크, 백신, 병상 등 어려움이 닥칠 때마다 정부의 대책이 완벽할 수는 없지만 국민은 희생하고 참아가며 정부를 믿고서 함께 위기를 극복했다”며 “지금의 오미크론 파고도 정부와 국민은 함께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윤 후보를 겨냥한 것 아니냐는 해석에 “(박 수석이) 일각이라고 표현을 했지만 누구를 특정해서 지칭한 것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윤석열 “방역 정책, 비과학적 주먹구구식”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 사진=연합뉴스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 사진=연합뉴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9일 백화점과 대형마트에 가려면 코로나19 백신접종증명서를 내게 하는 ‘방역패스 정책’을 놓고 “비과학적 주먹구구식”이라고 비판한 바 있습니다.

윤 후보는 “위중증 환자 증가와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백신접종이 최선임에는 이견이 없지만 생필품 거래를 위한 최소한의 자유까지 침해해서는 안 된다”며 “접종자들을 감안한 정교한 정책을 시행하고 백신에 대한 불신을 해소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이어 지난 11일에는 “비과학적 방역패스 철회, 9시 영업제한 철회, 아동 청소년 강제적 백신접종 반대”라고 쓴 짤막한 문구를 SNS를 통해 올렸습니다.


한편, 이날 법원은 방역패스의 효력을 일부 정지했습니다. 법원의 이번 결정으로 면적이 3000㎡ 이상인 마트·백화점 등은 방역패스 효력이 정지됩니다. 식당 등은 방역패스 효력이 유지됩니다. 효력정지 기간

은 본안 소송의 판결 1심이 선고된 이후 30일이 되는 날까지입니다. 다만 이번 결정은 서울시 공고에 대한 것으로 다른 지역에는 해당하지 않습니다.

법원은 이번 신청 중 서울특별시장을 상대로 한 부분에 대해서만 일부 인용했습니다. 보건복지부 장관과 질병관리청을 상대로 한 신청은 각하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제2연평해전' 교전 사진 20년 만에 첫 공개
  • 윤 대통령, 나토서도 도어스테핑…"자유·법치 존중되는 협력 만들어야" [엠픽]
  • 원희룡 "임대차 3법 폐지…전월세 기간 3년"
  • 인양된 차 안에서 조 양 가족 시신 확인…폭락 코인 '루나'·수면제 검색
  • 김건희 "K-뷰티산업 매우 훌륭" 홍보…스페인 왕비에 "우리는 동갑"
  • [단독] 필름 속 연평해전 생생한 상황 담겨…의미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