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할아버지 안 죽으니 훈련 끝나고 가라"…폭언 軍 간부 '직무 정지'

기사입력 2022-01-14 21:28 l 최종수정 2022-01-14 21: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부모 병환으로 휴가 요청했더니
해당 부모에게 전화해 “수술 미뤄라”
17사단 측 “관련 법규 따라 엄정 처리”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연관 없습니다.)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연관 없습니다.)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육군 17사단의 한 간부가 병사들에게 폭언을 일삼고 비위를 저질렀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이에 17사단 측은 현재 해당 간부를 직무에서 배제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14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17사단 간부 폭언 욕설 등 가혹행위’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제보자는 자신을 17사단 예하부대에서 근무하고 있다고 밝히며 “부대 내 악질 간부를 고발하려 한다”고 말했습니다.

제보자는 간부 A 씨가 병사들에게 막말과 폭언을 일삼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제보자는 병사들이 부모·조부모 등의 병환 및 수술로 휴가를 신청하면 A 씨는 “정말 아픈 게 맞냐”, “훈련 빼려고 머리를 굴린다”, “뭐 하는 XX냐” 등 취조하듯이 캐물었고, 또한 병사 부모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수술을 미루면 안 되냐”라는 말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A 씨는 B 병사가 조부의 생명이 위독한 상태임을 밝히자 “너희 할아버지 안 죽으니 훈련 끝나고 (휴가) 나가라”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울러 B 병사와 면담 이후 타 병사들에게 “저놈 해달라는 거 다 해줬는데 내 뒤통수를 치려고 한다”, “예의가 없다” 등의 발언을 했고, 중대 전 병사들을 집합시켜서 “해달라고 다 해주는 콜센터가 아니다”, “예의 없이 굴지 말라”는 등의 교육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결국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린 B 씨는 상담관과의 상담을 신청했지만 그마저도 A 씨가 B 병사를 명단에서 제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외에도 본인보다 계급이 낮은 간부들에게 ‘모기 잡아라’, ‘당직이니 내 빨래 해놓아라’ 등의 사적인 지시 및 욕설을 내뱉었다고 했습니다. 또한 기혼자인 간부에게 “너희 집에 가서 내가 저녁을 먹고 너와 너의 아내를 고생시켜야겠다”라는 등 맥락 없이 불편한 말을 하는 것을 목격했다고 적었습니다. 또한 소대 지휘 활동비로 본인에게 필요한 것을 사달라고 말하는 것을 들었다고도 했습니다.

아울러 폭언 및 신체적 위협이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제보자는 “(A 간부는) 탁구를 잘 못치는 병사에게 ‘장애인이냐. 패럴림픽에 나가야겠다. 주차장에 있는 장애인 전용 구역은 네 자리냐’ 등의 말을 하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관물대 정리를 안 했다고 용사의 멱살을 잡고 나쁜 XX라며 신체적으로도 위협을 가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육군 17사단은 “해당 간부의 부적절한 언행과 비위로 인해 고통받았을 장병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마

음을 전한다”며 “해당 간부의 직무를 즉시 정지하고 부대원들과 분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현재 군사경찰과 법무에서 수사 중”이라며 “그 결과에 따라 관련 법규에 근거해 엄정히 처리할 예정이다.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간부 교육을 강화하는 등 지휘 관심을 경주하겠다”고 전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전 정권 장관 훌륭한 사람 봤나"…박지원 "논란 인사 자질 떨어져"
  • 외제차 노려 41번 부딪힌 뒤 억대 보험금 챙긴 오토바이맨
  • 윤 정부 에너지 정책 방향 확정…"2030년까지 원전 비중 30% 이상"
  • [데이터루50호] 거리두기 끝났는데도 편의점 활황...심화되는 '런치플레이션'
  • 20대 여성, 퇴근길 가양역 인근서 실종…"일주일 동안 연락두절"
  • [영상] 25t 덤프트럭, SUV 충돌 후에도 '직진'…운전자 사망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