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PCR 검사 고위험군 먼저…밀접접촉자 '자가격리 면제'

기사입력 2022-01-25 07:00 l 최종수정 2022-01-25 07: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내일(26일)부터 일부 지역을 시작으로 새 의료 대응 체계가 적용됩니다.
우선, PCR 검사는 60세 이상 등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분들만 우선적으로 받을 수 있고, 백신을 접종했다면 밀접접촉자여도 격리가 면제되는 등 기준도 완화됩니다.
무엇이 어떻게 바뀌는지, 정태진 기자가 자세히 전합니다.


【 기자 】
정부는 오미크론 확산으로 검사량이 폭증하면 감당할 수 없다고 보고, PCR 검사 방침을 바꿉니다.

60세 이상 고령층이나 밀접접촉자 등 고위험군은 지금처럼 선별진료소에서 곧바로 PCR 검사를 받을 수 있지만,

그 외 일반국민은 자가검사키트에서 양성이 나오거나 지역 내 호흡기전담클리닉에서 신속항원검사부터 받고 양성이 나와야만 PCR 검사가 가능해집니다.

자가격리 기준도 완화합니다.

확진자와 2m 이내에서 15분 이상 대화했다면 지금처럼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지만, 격리 기간은 10일에서 7일로 줄어듭니다.

밀접접촉자로 분류돼도 2차 접종 후 90일이 지나지 않았거나 3차 접종 후 14일이 지난 접종 완료자는 자가격리가 면제됩니다.

▶ 인터뷰 : 정은경 / 질병관리청장
- "(밀접접촉자 중) 예방 접종 완료자는 수동 감시하고 미접종자 등은 7일 자가격리를 하며 예방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6~7일 사이 PCR 검사를 하도록 합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런 수준으로는 오미크론 확산에 대응할 수 없다며, 정부의 늑장 대처를 비판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김우주 /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 "선제적으로 대응한다고 하면 이미 전국 일원의 오미크론 대응 체계를 가동했어야 한다고 봅니다. 상당히 준비가 안 돼 있다…."

대규모 확산으로 방역 통제력도 느슨해질 것으로 우려돼, 당분간 선별진료소와 의료현장의 혼란은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정태진입니다. [jtj@mbn.co.kr]

영상취재 : 김병문 기자
영상편집 : 오광환
그래픽 : 이은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윤석열정부 첫 합참의장에 김승겸 대장 내정
  • [단독] 흉기 들고 거리 돌아다니던 60대 남성 검거
  • [영상] 男초등생, 동창 여학생 뒤쫓아간 화장실서 '불법촬영'
  • [영상] 김정숙 여사, 盧 추도식 태도 논란…文 "아내 연신 눈물만"
  • [픽뉴스] 기립박수 8분 / 김건희 아이템 짝퉁 / 마지막 공중전화 / 3m 높이서 추락
  • 손흥민, 개인 브랜드 론칭하나…공항패션 속 'NOS7' 로고 정체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