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장제원 아들' 장용준 체포 영상 법원서 재생…경찰에 욕설 '수두룩'

기사입력 2022-01-25 08:43 l 최종수정 2022-01-25 08:45
‘음주측정 거부·경찰 폭행’ 혐의
연속으로 머리 가격…피해 경찰 “고의적”

면허 운전·경찰관 폭행 등 혐의로 입건된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아들인 래퍼 장용준(노엘)이 지난해 9월30일 서울 서초구 서초경찰서에 경찰 조사를 위해 출석하고 있다. / 사진=연...
↑ 면허 운전·경찰관 폭행 등 혐의로 입건된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아들인 래퍼 장용준(노엘)이 지난해 9월30일 서울 서초구 서초경찰서에 경찰 조사를 위해 출석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음주 측정 요구에 불응하고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래퍼 노엘(22·본명 장용준)이 체포 당시 경찰관에 욕설을 하고 저항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법정에서 공개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4단독(부장 신혁재)은 지난 24일 장 씨의 도로교통법상 음주 측정 불응 및 무면허 운전, 공무집행 방해 혐의에 대한 공판을 진행했습니다.

재판부는 차량 블랙박스와 경찰 보디캠 영상을 증거물로 재생했습니다. 영상에 따르면 장 씨는 출동한 경찰관에게 “저 운전 안 했어요”라며 음주 측정을 거부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또 음주 측정 거부를 이유로 영상 채증을 하려 하자 “지워. 지우라고”, “XX새끼야”라고 말하며 강하게 저항했습니다. 당시 현행범으로 체포된 장 씨는 순찰차에 타지 않으려고 도로 위에서 몸을 가누지 못한 채 비틀거렸고, 경찰은 장 씨에게 수갑을 채운 뒤 양팔을 잡아 차에 태웠습니다.

장 씨의 저항은 순찰차에 탑승해서도 계속됐습니다. 그는 자신의 오른쪽에 탑승한 경찰관이 잠시 고개를 돌리자 그의 뒤통수를 2차례 들이받았습니다. 머리를 가격당한 경찰관은 비명을 지르며 “머리로 내 머리를 쳤다”고 말하는 음성이 담겼습니다. 장 씨는 지구대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수갑을 풀어달라는 요구를 경찰관이 제지하자 “X까세요 XX아”라며 욕설을 내뱉었습니다.

장 씨는 수사기관에서 사건 당시 수갑 때문에 손이 아파 몸부림을 치다 실수로 부딪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날 법정에서 장 씨 측 변호인은 증인으로 나온 피해 경찰관에게 “피고인이 다치게 하려고 일부러 들이받는 상황은 아니지 않았냐”라고 질문했습니다. 경찰관은 “한 번 부딪혔으면 몸부림치다 쳤을 수 있겠지만 연속으로 두 번이어서 고의적이라고 생각했다”고 답했습니다.

장 씨의 왼편에서 다리를 붙잡고 있었던 다른 경찰관 또한 “(머리) 부딪히는 소리가 크게 들렸다. 장 씨가 머리를 튕겨 나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동승자가 운전석에 올라타고 액셀을 밟는 등 도주하려는 시도가 있었다”며 “경찰관을 밀치는 등 공격적 태도로 일관했고 머리를 부딪친 것도 고의로 했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인 장 씨는 2021년 9월 18일 오후 10시 30분쯤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성모병원 사거리에서 벤츠 승용차를 몰다가 다른 차와 접촉 사고를

냈습니다. 특히 지난 2019년 9월 음주운전과 운전자 바꿔치기 등의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어 ‘윤창호법(2회 이상 음주운전 시 가중처벌하도록 규정한)’ 조항이 적용됐습니다.

재판부는 2월 25일 장 씨에 대한 결심공판을 열고 심리를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