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분하지?" 끼어들기 양보하니 '손가락 욕'한 모닝, 이젠 댓글로 조롱

기사입력 2022-01-25 10:49 l 최종수정 2022-01-25 11: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 10일 해당 사연 올렸던 작성자, 후기 전하며 조롱 댓글 공개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블랙박스 영상. 자주색 모닝 차주가 끼어들기 이후 손가락 욕을 하고 있다. / 사진 = 보배드림 캡처
↑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블랙박스 영상. 자주색 모닝 차주가 끼어들기 이후 손가락 욕을 하고 있다. / 사진 = 보배드림 캡처

무리한 끼어들기를 양보해줬는데도 '손가락 욕설'을 하고 도망가 누리꾼들의 질타를 받았던 모닝 차주가 이번에는 댓글로 해당 차주를 조롱해 또다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지난 24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추가 후기. 분당 자주색 모닝에 연락이 왔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습니다.

모닝 차주로부터 욕설을 받았던 작성자 A 씨는 "지난주 토요일 밤 10시 좀 안 된 시각에 분당 자주색 모닝 차주가 (손가락 욕을 하는 모습이 담긴) 유튜브 영상에 댓글로 연락이 왔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죄송하다는 연락이 아니고 경찰 조사 결과에 대한 비아냥과 조롱"이었다고 전했습니다.

모닝 차주는 "애 많이 쓴다. 그게 모욕죄가 될 거라 생각했나", "보복 운전 무혐의, 분하냐?", "차 번호 퍼뜨린 거 명예훼손 알아보겠다", "제발 찾아와라" 등의 댓글을 달며 A 씨를 조롱했습니다.

해당 블랙박스 영상에 달린 댓글. 자주색 모닝 차주가 단 것으로 추정된다. / 사진 = 보배드림 캡처
↑ 해당 블랙박스 영상에 달린 댓글. 자주색 모닝 차주가 단 것으로 추정된다. / 사진 = 보배드림 캡처

A 씨는 "해당 댓글이 달리기 2~3분 전에 경찰서로부터 연락이 왔다"며 문자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문자에는 '귀하의 교통 사건 신고 관련해 조사했으나 혐의 적용이 어려워 내사 종결예정이다'라고 적혀있었습니다.

A 씨는 "그 사람(모닝 차주)도 같은 문자를 받자마자 댓글을 작성한 것 같다"며 "여기에 엄청난 신경을 쓰고 있었나 보다. 동시에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나 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난주 토요일 기분 좋게 맥주 한잔 마시다가 유튜브 댓글 알림 보고 정말 어이가 없었다"며 "처음에는 '내일 당장 이 차주 찾아가서 때릴까?'라는 생각도 했었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사람 때리고 돈 물어내느니 그 돈으로 9개월 된 우리 아들이 좋아하는 황금향이랑 딸기를 더 사주자는 생각으로 말았다"고 설명했습니다.

A 씨는 사건을 담당한 분당 경찰서 담당 형사로부터 받은 연락 내용도 밝혔습니다. A 씨는 "제일 처음 연락을 받았을 때 '이 사람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사람일 수도 있다'는 말씀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A 씨는 "(댓글을 보고) 어이가 없어서 담당 형사에게 전화하니 '그 사람이 어떤 의도를 가지고 또 도발하는 것 같은데 대응하지 마라'고 했다. 저도 같은 생각"이라며 더 이상 대응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사진 = 보배드림 캡처
↑ 사진 = 보배드림 캡처

그러면서도 "분당이나 용인 거주하시는 분들은 운전하다가 자주색 모닝 보면 신호 위반(7만 원), 교차로 통행 위반(5만 원), 방향지시등, 진로변경 위반(3만 원), 끼어들기 금지 위반(4만 원) 등등 상품권 많이 보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누리꾼들은 "앞으로 그 번호인 자주색 모닝 보면 조심해야겠다", "법적인 잘잘못을 떠나 저런 댓글을 적었다는 게 저 사

람 인성이 보인다", "똥은 자기가 똥인 줄도 모르고, 사람들이 피하면 자기가 뭐라도 되는 줄 안다", "정신적으로 아픈 사람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앞서 A 씨는 지난 10일 같은 커뮤니티에 끼어들기를 양보해준 자신에게 손가락 욕과 각종 욕을 퍼부은 자주색 모닝 차주를 찾는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김정은 "의약품 공급에 인민군 투입"…누적 발열자 121만
  • 권선동 "김은혜-강용석 단일화, 이준석이 방해했다는 발언 한 적 없어"
  • 등산시설 자재 실은 헬기 추락…기장 숨지고 2명 중상
  • "5월이 되면 더 슬퍼요"…수십 년째 자녀, 형제 찾는 가족들
  • 정의당도 성범죄 파문…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 "당내 성폭행 당했다"
  • 맞벌이·한부모에 집안일 지원…월 4회 '청소-세탁-요리'까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