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망자 3명 가운데 2명은 화장 선택

기사입력 2009-12-01 12:46 l 최종수정 2009-12-01 15: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화장문화가 꾸준히 확산되면서 지난해 사망자 3명 가운데 2명은 화장을 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건복지가족부는 화장률이 지난 2005년 처음으로 매장률을 넘어 지난해에는 61.9%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복지부는 화장률이 높아진 이유로 매장처리 비용이 비싼 점과 화장과 봉안시설이 현대화되고 자연장 제도가 도입됐다는 점을 꼽았습니다.
복지부는 앞으로 2∼3년 안으로 화장률이 70%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자녀 살해 후 극단적 선택' 한 해 평균 20명…전담 인력은 태부족
  • 감사원 "노태우·YS는 답변했다"…국민의힘 "성역인가? 조사 안 응할 이유 없어"
  • 8% 대출금리도 코앞…"월 상환액 2배" 영끌족 비명
  • "필로폰하면 살 빠지는데"…마약 전문 유튜버도 놀란 돈스파이크 몸 사이즈
  • [단독] LH, '무늬만 절수형' 양변기 사용…8년간 542억 원 '줄줄'
  • 문 대통령 "대단히 무례한 짓"…이재명 "유신공포 정치 연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