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황희 후원 의혹'…경찰, 수자원공사 압수수색

기사입력 2022-05-12 19:20 l 최종수정 2022-05-12 19:53

【 앵커멘트 】
문화체육부 장관을 지낸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수자원공사 직원이 대가성 후원금을 줬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뒤늦게 수자원공사를 압수수색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시민단체의 고발 1년여 만인 정권 교체기에 경찰이 수사에 나선 배경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김태형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지난해 문체부 장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국민의힘은 당시 장관 후보자인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후원금을 문제 삼았습니다.

2018년 3월, 황 의원이 발의한 '스마트도시법'이 수자원공사의 부산 스마트시티 건물 임대 사업을 가능하게 하는 내용이라는 겁니다.

국민의힘은 법안 통과 이후 황 의원이 받은 수자원공사 간부의 후원금에 대가성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 인터뷰 : 김예지 / 국민의힘 의원(지난해 2월)
- "(수자원공사) 사장직속 안전혁신실장 A 씨가 한 번도 아니고 19년도 20년도 각각 1인당 법정 한도 최고액 500만 원씩 총 1천만 원을 후원하신 것으로 확인됐고요."

결국, 한 시민단체가 지난해 2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황 의원 등을 고발한 지 1년 만에 경찰이 이달 초 수자원공사 본사를 압수수색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수자원공사 측은 직원의 개인적인 후원이고, 통과된 법안 내용도 수익 창출과는 거리가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앞서 황 의원도 모든 의혹을 일축했습니다.

▶ 인터뷰 : 황희 / 더불어민주당 의원(지난해 2월)
- "저는 후원금을 낸 분의 명단을 제가 단 한 번도 받아보지 않습니다. 아마도 제 지인이 후원금이 안 차니까 부탁을 해서 한 거 같고요."

정권 교체기의 수사 시점과 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수사 절차상 시간이 걸렸을 뿐, 정치적 고려는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MBN뉴스 김태형입니다. [ flash@mbn.co.kr ]

영상편집 : 이범성
그래픽 : 강수연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