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술 주문한 뒤 '경찰 신고' 협박...돈 뜯어낸 중학생들 검거

기사입력 2022-05-25 10:15 l 최종수정 2022-05-25 1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성년자 신분 속이고 노래방 등에서 술 주문
"돈 주지 않으면 경찰에 신고하겠다"며 업주 협박

경기 의정부경찰서 / 사진 = 연합뉴스
↑ 경기 의정부경찰서 / 사진 = 연합뉴스

미성년자 신분을 속이고 술을 주문한 뒤 이를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해 돈을 뜯어낸 중학생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폭력 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공동 공갈) 혐의로 10대 A 군 등 2명을 검거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19일부터 어제까지 의정부시 일대의 노래방과 주점에서 미성년자란 사실을 속이고 주류를 주문해 받은 뒤 "미성년자에게 술을 팔았으니 경찰에 신고하겠다"며 업주를 협박해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를 입은 업주들이 피해 사실을 공유하면서 A 군 일당의 범행이 알려졌고, 어제 새벽 3시 40분쯤 의정부시의 한 노래방에서 다시 범행을 저지르려다 덜미가 잡혔습니다.

이들은 범행을

부인했지만 경찰이 현장에서 피해자의 이체내역 등 증거를 확보해 추궁하자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두 사람은 같은 수법으로 총 7회에 걸쳐 59만 원을 협박해 받은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보호자에게 이들을 인계한 뒤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이혁재 기자 yzpotat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공익신고자 신원 유출한 권익위…"재판 결과 따라 처리"
  • 윤 대통령 "동포 어려움 살필 것"…김 여사 '5시간 40분' 배우자 외교
  • 오늘의 날씨, 중부지방 폭우…남부지방은 낮 최고 33도 안팎 폭염
  • 6시간에 16만 원…훈련소 영외면회 재개되자 '펜션 바가지'
  • 박지현, 조 양 가족 비극에 "5년간 나라 맡은 민주당 책임 크다"
  • 전 세계는 임윤찬 신드롬 "우승 후에도 난 달라진 게 없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