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드라마 촬영팀에 폭행당한 여성 "도와주세요"…댓글로 제목 언급

기사입력 2022-05-29 17:10 l 최종수정 2022-05-29 17: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 커뮤니티 캡처
↑ 사진 = 커뮤니티 캡처

드라마 촬영팀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폭로글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어제(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늘 드라마 촬영팀한테 폭행당했습니다.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습니다.

글 작성자 A씨는 “사건의 발단은 우리 집 주차장에 차를 대놓고 있어서, 어머니가 들어오시면서 차를 빼달라 클락션을 약하게 울리셨다고 한다. 그랬더니 그 PD인지 누군지 주차해놨던 사람이 ‘아줌마가 뭔데 클락션을 울리냐’로 시작해서 싸움이 벌어진 것 같다”고 적었습니다.

이어 “집에 있던 저는 큰 소리가 나서 집 밖을 나가보니 그 사람이 저희 어머니께 욕설하고 있었다. 그걸 보고 눈이 뒤집혀 저도 그 사람한테 욕을 했다”며 “그러고 저희 어머니를 XXX 하길래, 제가 막다가 제 팔을 주먹으로 가격했다”고 전했습니다.

A씨는 “저는 27살 여자이고, 그 PD라는 사람은 아저씨다. 경찰서에 신고접수는 한 상태”라며 “무고한 일반 시민을 상대로 방송사에서 갑질을 한다. 언론사에 퍼뜨리고 싶다”고 했습니다.

A씨에 의하면 해당 사건은 이미 법적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는 “내 부모한테 무조건 사과하게 만들 거다. 폭행당했다고 하니, 나한테 사과 한마디 없이 비아냥대던 촬영팀 및 PD 관계자들 다 기억한다. 우리 동네에서 촬영 한 두 번 온줄 아냐. 웬만하면 우리 동네는 워낙 조용하기도 하지만 촬영팀에 다 늘 맞춰주고 있었다”며 “이 집에서만 27년 살았지만 이런 일은 난생처음이다”라고 했습니다.

이어 “어떻

게 해야 할까. 나의 지인들이 많이 보고 있다. 자극적인 것 담기 싫어 글 내용 일부 X로 수정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상처를 입은 듯 응급처치를 한 팔과 경찰서 제출용 진단서가 담겨있습니다.

댓글을 통해 오는 6월 25일 첫 방송 되는 TV조선 새 미니시리즈 ‘마녀는 살아있다’라고 지적됐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전 정권 장관 훌륭한 사람 봤나"…박지원 "논란 인사 자질 떨어져"
  • 외제차 노려 41번 부딪힌 뒤 억대 보험금 챙긴 오토바이맨
  • 윤 정부 에너지 정책 방향 확정…"2030년까지 원전 비중 30% 이상"
  • [데이터루50호] 거리두기 끝났는데도 편의점 활황...심화되는 '런치플레이션'
  • 20대 여성, 퇴근길 가양역 인근서 실종…"일주일 동안 연락두절"
  • [영상] 25t 덤프트럭, SUV 충돌 후에도 '직진'…운전자 사망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